여백
> PLAY G > 일상가젯
트랙볼 에르고, 마우스 대신할 수 있니? #일상가젯무선 트랙볼 로지텍 MX 에르고를 만나다
▲ 사진=노연주 기자

#일상가젯 - 그 물건에 얽힌 그렇고 그런 이야기. 로지텍 MX 에르고 편

#마우스 불감증 장비병 최후는 언제나 비슷하다. 사랑하던 물건이 지겨워지고 만다. 대학시절엔 카메라가 그랬다. 졸업 무렵 권태기에 빠지더니 남대문엘 끌고 가 몽땅 처분해버리는 데 이르렀다.

역사가 반복되기는 개인사에서도 마찬가지. 디테일이 다르긴 하다. 이번엔 카메라가 아니라 마우스다. 게이밍 마우스에 지독히 빠졌다가 다시 권태기가 왔다.

‘왜 난 그래봤자 거기서 거기인 마우스 속에서 작은 차이를 찾기 위해 시간을 허비해온 걸까.’ 감당하기 버거운 회의감이 몰려왔다. 이대로 마우스를 향한 마음이 차게 식어버릴 건지.

그러다 MX 에르고(ERGO)를 만났다. 대충 보기에도 독특함이 흘러넘치는 생김새다. 마우스 치곤 몸집이 어마어마하게 큼직하다. 측면엔 볼링공 같은 혹이 달려있다. 괴상함에 끌렸다.

▲ 사진=노연주 기자

#마우스 vs 트랙볼 사실 에르고는 마우스가 아니라 트랙볼이다. 트랙볼? 겉모습은 마우스와 유사하다. 쥐는 자세까지도 같다. 대신 커서를 이동하려고 힘들여 휘저으며 조작할 필요가 없다. 제자리에서 그 볼링공을 재주껏 굴리면 그만이다.

트랙볼은 처음이다. 적당히 굴려보고는 이 물건과 내가 제법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잔뜩 어질러진 내 집 책상이 떠오른 탓이다. 공간이 좁아도 몸집 사이즈 정도만 확보하면 운용이 가능하니까.

마우스는 커서와 손끝이 긴밀하게 연결된 느낌을 줘야 한다. 에르고는? 마우스에 너무 익숙한 탓인지 영 어색하더라. 자꾸만 에르고를 마우스처럼 휘저으며 조작하려고 난리다. 습관이 무섭다.

이질감이 심각한 수준이진 않다. 노트북에 달린 포인터 패드보단 훨씬 수월하다. 이 정도면 나름 괜찮은 수준 아닌지. 당장 민첩한 조작이 쉽지는 않지만 더 능숙해지면 게이밍에 도전해볼 계획이다.

에르고가 최초의 트랙볼은 아니다. 잠깐 검색해보면 외눈박이처럼 생긴 트랙볼이 꽤나 보인다. 보기만 해도 불편하다. 이런 짐작이 가능해지는 지점이다. 에르고는 마우스와 이질감을 줄여 손쉽게 트랙볼 세계로 진입할 수 있게 해주는 장비라고.

▲ 사진=노연주 기자
▲ 사진=노연주 기자

#259g짜리 손익계산서 난 가벼운 마우스가 좋다. 이왕이면 80g대를 선호한다. 에르고는 259g이다. 전에 사용해본 가장 무거운 마우스인 ROG 스파타보다 훨씬 무겁다. 이런 무게감은 장점이자 단점이다.

트랙볼이니까 259g이란 무게는 오히려 안정감을 준다. 정교하게 볼을 돌릴 수 있게 바닥에 뿌리를 내린 느낌이랄까. 마우스처럼 휙휙 저을 필요 없으니 손목에도 무리를 주지 않는다.

손목 보호에 있어 못생긴 버티컬 마우스와 지교해도 우위를 점할 수 있겠다. 로지텍 설명으로 에르고가 일반 마우스 대비 팔 근육 긴장을 20% 줄여준다.

휴대성을 고려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나 같이 노트북과 함께 여기저기 유랑하며 일하는 노마드 워커(Nomad Worker)에게 에르고는 핸디캡이다. 사무실이든 집이든 에르고를 한 자리에 둔다면 무게감은 0으로 수렴되겠지만.

▲ 사진=노연주 기자

#에르고의 디테일 추세에 맞게 에르고는 무선 장비다. 블루투스 혹은 동봉된 무선 수신기로 선 없이 연결이 가능하다. 연결은 스트레스가 제로에 가까울 정도로 간편하다. 로지텍 무선 장비의 안정감에 대해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쾌적하다.

“무선 마우스는 게임하다가 배터리 방전되면 진심 짜증나요.” 흔히들 하는 말이다. 에르고는 1회 충전으로 4개월을 버티니 짜증 부릴 일이 적어지겠다. 방전됐을 때 1분만 충전해도 8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

로지텍만의 플로우(FLOW) 기능이 에르고에도 탑재됐다. 컴퓨터 2대를 오가며 조작하는 건 물론 이미지나 문서 파일을 옆 컴퓨터로 끌고 가면 복사·붙여넣기가 가능한 신기한 기능이다. 멀티태스커에 제격이겠다.

정밀 모드 버튼도 달렸다. 이걸 누르면 DPI가 낮아진다. 세밀한 커서 이동에 유리하다. 게이밍 마우스에 달린 스나이퍼 버튼과 같은 개념이다. 바닥면 메탈 힌지로 제품 기울기를 조절할 수도 있다. 최적의 그립감을 위한 옵션이다.

▲ 출처=로지텍
▲ 출처=로지텍
▲ 출처=로지텍

#기분 전환과 관계 지속의 기로 에르고가 마우스 자릴 대체할 수 있을까. 검증하려면 에르고를 만나 업무 효율이 향상됐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정확한 측정은 어렵겠지만 솔직히 조금 떨어진 느낌. 당연한 결과다. 아직은 덜 익숙하니까.

마우스 불감증에 시달리다가 에르고를 만나 기분 전환은 확실히 된 듯하다. 계속 함께할지는 모르겠다. 더 긴 시간을 같이 지내면 손에 익어 마우스를 앞지르는 퍼포먼스를 발휘할지도 모른다.

익숙함은 불안감을 동반하곤 한다. 지겨워질지 모른다는. 그땐 다른 마우스 혹은 신개념 입력장치를 찾아 나서겠지. 에르고, 우린 언제까지 함께할 수 있을까? 가격은 10만원대 초반. 단순 기분 전환 비용으로 생각하면 비싸다.

조재성 기자  |  jojae@econovill.com  |  승인 2017.10.20  13:49:54
조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