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포스코 권오준 회장, 세계철강협회 부회장 선임돼17일 브뤼셀에서 열린 연례총회서 결정…내년에는 회장 맡아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세계철강협회(World Steel Association, worldsteel) 부회장에 선임됐다.

   
▲ 세계철강협회(worldsteel) 부회장에 선임된 포스코 권오준 회장과 회장에 선임된 신일철주금 고세이 신도 사장(오른쪽). 출처=포스코

18일 포스코에 따르면, 권 회장은 17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7 세계철강협회 연례총회 이사회에서 임기 3년(2017년10월~2020년10월)의 회장단에  선임됐다. 이로써  세계 무대에서 포스코와 한국 철강업계의 위상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부회장으로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합류한 권 회장은 규정에 따라 내년에는 회장에 오른다.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선임되면 1년차 부회장, 2년차 회장, 3년차  부회장의 임기를 수행하도록 돼 있다.

올해 새 회장단에는 직전 부회장 일본 신일철주금의 고세이 신도(Kosei Shindo) 사장이  회장에, 직전 회장 뉴코어(Nucor)의 존 페리올라(John Ferriola) 사장이 부회장에 각각 선임돼 권회장과 함께 세계철강협회를 이끈다.

권 회장은 사장 시절인 2012년부터 세계철강협회내 기술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해오다 포스코 회장 취임 이후 2014년부터는 협회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하며 포스코의 선진기술을 전파하는 등 한국 철강산업의 이미지를 높여왔다.

포스코와 국내 철강업계는 이번 권회장의 세계철강협회 회장단 입성으로  ▲원료 ▲수급 ▲환경 ▲지속가능 등 세계 철강업계의 주요 현안에 대한 발언권이 강화됨은 물론,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교류 및 판매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철강협회 내부에서도 권 회장의 세계 철강산업 경쟁력 향상과 이미지 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공로를 높이 평가하고, 철강 기술전문가인 권 회장의 이번 회장단 선임으로 세계 철강업계 간 기술교류가 보다 활발해져철강산업 전반의 기술이 진일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공급과잉에 따른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협회 활동에서 보여준 소통역량과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철강사들 사이에서 상호 이해관계를 조정·중재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권 회장은 이번 연례총회에서  ‘기술과 에너지 효율(Technology  and Energy Efficiency)’ 세션에서 좌장을 맡아 토론 주제에 대해 설명하고 세션에 참가한 50여명의 철강사 대표들의 열띤 토론을 이끌며 글로벌 철강사들이 안고 있는 주요 현안 해결방안을 모색해 호평을 받았다. 권 회장은 지난해에도 두바이에서 열린 ‘신기술과 철강의  미래(Steel’s roadmap for the future via new technology)’ 세션  좌장을 맡았다.

이번 이사회 하루 전에는 포스코가 ‘올해의 혁신(Innovation of the year)’ 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혁신상은 세계철강협회 회원사들 중 기술 또는 환경 측면에서 가장 혁신적인 업적을 이뤄낸 철강사에 수여한다. 포스코는 도금량제어, 냉간압연공정   운전자동화, 용광로 노열 제어 공정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함으로써   품질개선과 원가절감을 동시에 달성하는 등 수준높은 혁신활동을 높이 평가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로써 포스코는 지난 2010년 지속가능성 분야, 2012년·2015년 혁신 분야 수상이래 총 4회 수상하면서 글로벌 선도 철강사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편 이번 연례총회에는 차기 회장단을 비롯해, 아르셀로미탈의 락시미 미탈(Lakshmi Mittal) 회장, 티센크루프의 하인리히 히싱어(Heinrich Hiesinger) 회장, 세베르스탈의 알렉세이 모르다쇼프(Alexey Mordashov) 회장  등 세계 주요 철강사CEO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해 내년  협회 사업계획을 포함해 철강산업의 전망과  신기술, 수요산업  분석, 세계화의 미래 등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박희준기자  |  jacklondon@econovill.com  |  승인 2017.10.18  15:33:58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