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빚&빛
외감법인중 ‘한계기업’ 6년새 30% 급증...대기업 비중 12%

경쟁력을 잃어 더 이상 회생이 어려운 ‘한계기업’이 계속 늘어나 6년새 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 소속 정유섭 의원이 한국은행과 중소벤처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감기업 중에 한계기업은 3126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내 외부감사 대상법인의 14.2%에 해당한다.

외부감사 대상법인은 직전 사업연도말 기준 자산 총액 120억원 이상 또는 자산총액 70억원 이상인 회사이면서 부채 총액이 70억원 이상 혹은 종업원 수가 300명 이상인 기업을 말하며, 주권상장법인과 주권상장예정법인도 포함된다. 

   
▲ 출처=정유섭의원실

한계기업이란 회사가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으로 이자비용 조차 다 내지 못하는 상태가 통상 3년째 지속된 기업을 말한다.

정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0년 2400개였던 한계기업은 2011년 2604개, 2012년 2794개, 2013년 3034개, 2014년 3239개, 2015년 3278개 등 꾸준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한계기업중 중소기업은 85.3%이고, 대기업은 12.4%를 차지했다. 

2회 이상 한계기업 경험이 있는 만성적 한계기업의 업종별로 보면 부동산업이 1130개(21.3%)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은 401개(7.9%), 건설업 392개(7.8%), 전기·전자업 346개(7.7%), 기계장비 196개(4.8%) 순으로 나타났다.

   
▲ 출처=정유섭의원실

정유섭 의원은 “부실에 빠진 기업들이 다시 회생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했지만 상황은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민성 기자  |  minsung@econovill.com  |  승인 2017.10.14  17:29:50
강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84 10F, 이코노믹리뷰/이코노빌 (운니동, 가든타워) 대표전화 : 02-6321-3000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42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임관호 편집인 : 주태산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9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