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IDE > 전문가 칼럼
[오각진의 중년톡 '뒤돌아보는 시선'] "딸집에 남겨 놓고 온 마음과 말들"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7.09.11  14:08:46

가까운 중국으로 출가한 딸네 집을

결혼시킨 지 거의 1년이 되어가는 지난주 다녀 왔습니다.

핑계야 딸이 웬만큼 요리하게 될 때쯤 방문하겠다고

선언했었지만 딸애가 사위와 늦게 합류를 하는 바람에

사는 집의 정리가 늦어져서 그랬지요.

그러면서도 사진으로 받아본 그애들 집 모습을 보면서,

실제 어떻게 꾸미고 사는지, 왕초보 주부인 딸이 무슨 음식이라도 해서

둘이 먹고사는지도 정말 궁금했습니다.

또 어느 외국 여행가 부부의 글에서 읽은 구절

‘사귄 지 6년 동안 단 한 번도 싸우지 않았던 두 사람이

긴 여행을 시작하고 한 달도 되지 않아 크게 싸웠다’도

생각나, 잘살고 있는지 소감도 들어보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내 마음속에 많이 생각되는 것은 따로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딸을 출가해놓고, 친정아버지로서 그 집을 처음 찾았을 때,

과연 ‘우리네 조상들은 그 딸과 사위에게 무슨 말을 남겼을까?’

라는 거였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의 나는 이미 결혼식을 전후해

마음으로, 말로 다 전하고, 보여주었는데,

첫 방문이라 해서 너무 새삼스럽게 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스스로 했지요.

 

딸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 숙제로 가훈을 적어달라 했을 때

당황했던 생각이 납니다.

그 밤에 궁리하다가 세계적 첼리스트였던 파블로 카살스의 말을

가훈으로 적어주었던 생각이 납니다.

‘사람이 잘하는 것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잘 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바로 최선을 다하는 것이 있어야 한다‘로 기억됩니다.

어린 딸에게 너무 어려웠던 주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딸네 집에 도착해 손잡고 기도부터 드렸습니다.

이어 ‘너희들끼리 오손도손 잘 살아라.

너희들끼리 오손 도손이 잘 된 후에 그걸 자녀, 부모 관계로

확대하는 행복 바이러스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다 큰 사위, 딸이지만 또한 쉽지 않은 주문이겠지요?

그럼에도 돌아오는 발길은 한결 가벼웠습니다.

짧은 방문이었지만 오순도순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애들도 둘이 재미있게 살려는 마음이 같아 보였습니다.

게다가 애들 집 가까이에 그 애들을 자식처럼 그윽한 눈길로 지켜봐 주는

내 좋은 친구 같은 선한 이웃도 있었습니다.

 

   
 

필자는 삼성과 한솔에서 홍보 업무를 했으며, 현재는 기업의 자문역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중년의 일원으로 일상에서 느끼는 따뜻함을 담담한 문장에 실어서, 주1회씩 '오화통' 제하로 지인들과 통신하여 왔습니다. '오화통'은 '화요일에 보내는 통신/오! 화통한 삶이여!'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필자는 SNS시대에 걸맞는 짧은 글로, 중장년이 공감할 수 있는 여운이 있는 글을 써나가겠다고 칼럼 연재의 포부를 밝혔습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이코노믹 리뷰> 칼럼 코너는 경제인들의 수필도 적극 환영합니다.^^

[태그 관련기사]

[태그]

#

[관련기사]

오각진 기업인/오화통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위원회 바로가기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RSS HOME 버튼 뒤로가기 버튼 위로가기 버튼
이코노믹리뷰 로고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  기사문의 : 02-6321-3021  |  광고문의 02-6321-3012
등록번호 : 서울,아03560  |  등록일자 : 2015년 2월 2일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