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Daily 뉴스브리핑
기재 차관"부동산 과열시 추가 대책 내놓을 것"기자간담회...현재 안정적 모습, 모니터링 계속할 터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 아래)은 21일 부동산 시장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과열이 재연되면 추가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등 자동차 업계 파업과 건설투자 둔화 등이 경기 하방 요인이 될 수 있어 필요하면 경기보강대책을 마련해 올해 3% 성장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 출처=뉴시스

고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 시장 흐름은 안정세로 돌아섰다“고 평가하고 ”당분간 부동산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면서 혹시라도 과열이 재연되면 추가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 차관의 이 같은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집값이 잡히지 않으면 쓰려고 더 강력한 대책을 주머니에 넣어두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주머니에 있다는 말은 언제든 꺼내 쓸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 있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고강도 8·2 부동산 대책 역시 경기 회복을 제약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고 차관은 "이미 인허가 물량은 그대로 진행되기 때문에 지표상에 바로 나타나지 않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8·2 부동산 대책에 따른 건설투자 둔화, 현대차 등 자동차 파업이 향후 경기 회복을 제약하는 하방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고 차관은 "연관 효과가 매우 큰 자동차 산업의 파업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 협력업체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면서 "계량적으로 얼마나 피해가 올지 말하기는 어렵지만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 도발 우려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고 차관은 "주식시장뿐만 아니라 채권시장에서도 자금이 유출되는 등 예외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다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고 차관은 "다수 시장참여자가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자산 축소를 단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대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폭염·폭우 등으로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생활물가는 '살충제' 계란 파문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고 차관은 "9월에 들어가면 일시적 요인에 의한 가격 급등세는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희준 기자  |  jacklondon@econovill.com  |  승인 2017.08.21  16:25:35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