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김기옥의 사상(四象) BT]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면 안 좋은가?
   

여름에 땀이 많이 나는 것은 체내의 열을 빼내기 위한 냉각시스템이 작동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특히 교감신경이 과도하게 예민하거나 갑상선에 이상이 있으면 땀이 많이 난다. 즉 더위에 노출되면 체표를 통해 몸으로 들어온 열을 체외로 배출하기 위해 땀이 나고, 스트레스를 받거나 화가 나면 비생리적인 열 즉 화(火)가 위로 끓어올라 이를 피부로 배출해 체내에 항상성(Homeostasis)을 유지하려는 노력인 것이다. 또 매운 음식을 먹으면 자율신경이 흥분되며 땀을 많이 흘리게 된다. 한번에 100g 정도 흘리는 것은 그다지 문제가 안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찬밥을 먹어도 얼굴에 땀이 난다면 위에 열이 많은 것이고, 시험을 보거나 운전을 할 때 손에 땀이 많이 나서 글씨를 못 쓰거나 운전대를 놓칠 정도라면 치료를 해야 한다.

체질에 관계없이 대사가 낮은 경향의 냉체질은 비교적 땀이 적고, 같은 운동을 해도 땀이 잘 나지 않는다. 몸이 따뜻해지면 이전보다 땀이 나고, 허약해지면 안정 시나 작은 움직임에도 물처럼 흐르는 헛땀을 흘리게 된다. 헛땀을 흘리고 나면 땀이 식으며 생기는 기화열이 체력을 손상시킨다. 그래서 이런 사람은 땀이 식으며 몸이 오싹해진다. 그러나 운동을 해 땀을 많이 흘려도 체력이 떨어지지 않고 오히려 피로가 풀리는 사람은 땀을 많이 흘려도 전혀 문제가 없다.

특히 태음인은 머리나 얼굴에 땀이 많이 나는데 여성의 경우 화장이 뜨고 얼룩이 져서 괴로운데 이것은 스트레스로 자율신경이 과다하게 긴장해 그런 것이니 신경 쓸 필요가 없다. 그러나 태음인이라도 자는 동안 등과 팔다리 등 전신에 땀이 많이 난다면 체력소모를 일으켜 폐가 나빠져서 폐결핵이나 페로로 이어지며 힘이 떨어질 수 있다. 몸에 열이 나면 땀구멍이 열려 열을 배출하는 것인데, 기운이 부족하면 땀을 배출한 후에 구멍이 막혀야 하는데 계속 열린 상태로 있으면 진액이 너무 빠져 나가기 때문이다. 또 이런 경우 수영을 하면 열린 땀구멍으로 습이 쳐들어와 수영 후 몸이 더 무겁고 찌뿌둥하고 심지어 머리가 아파진다. 따라서 수영 후에는 사우나에 가서 몸을 가볍게 풀어주어야 한다.

태음인은 피부가 좋지 않아 지루성 피부염에 잘 걸리기 쉬운데 특히 겨드랑이에 비정상적으로 땀구멍이 발달해 흔히 ‘암내’라고 하는 액취가 나면 옷도 누렇게 변하고 냄새 때문에 다른 사람 가까이 가기에 아주 고민이다. 이런 경우에는 겨드랑이에 뜸을 뜨거나 침으로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하면 땀샘이 정상화될 수 있다.

만약 태음인이 땀이 잘 안 나면 사우나에 가서라도 땀구멍을 훈련시켜 땀을 자꾸 흘리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해야만 오히려 기분이 좋아지고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특히 장마철에는 일부러 사우나에 가서라도 땀을 흘려주어야 체내 습을 줄일 수 있다.

소음인은 웬만큼 운동을 해서는 땀이 나지 않는다. 그러나 갱년기에 자율신경이 실조되면 자기도 모르게 얼굴이 확 달아오르고 얼굴에 땀이 흐르고 땀을 흘리고 나면 기분이 안 좋다. 이런 경우에는 심장의 열을 식혀주는 한약 처방을 받아 치료해야 한다. 소음인의 경우는 기허하기 쉬워 땀이 나서 피부에 기화 현상이 생기면 체력이 떨어지고 바로 감기로 이어질 수 있어 땀이 나면 바로 닦아야 한다. 그리고 자주 땀이 나면 반드시 기허를 보해주는 약 위주로 체력을 보강해야 한다.

소양인의 경우 보통은 땀이 잘 안 나지만 찬밥을 먹어도 얼굴에 땀이 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위에 열이 많아 그런 것이라 위의 열을 내리는 처방을 받아 치료해야 한다.

   
 

그 다음으로 문제는 남자의 사타구니에 땀이 차는 낭습(囊濕)이다. 이는 고환이 몸에서 떨어져 있는 것이 몸의 가장 온도가 높은 사타구니에서도 고환만은 차가운 상태를 유지해야 정자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것인데, 열 조절에 실패하면 사타구니에서 땀이 많이 나는 것이다. 그래서 낭습이 있는 사람은 정력이 떨어진 것으로 판단한다. 크게 문제는 안 되지만 곰팡이균이 피부에 번식할 수 있고, 또 안 좋은 냄새가 날 수 있다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보신제제를 처방받아 치료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열이 많은 사람은 땀이 나도 체력에 영향이 없다면 일부러 땀이 나지 못하게 보약을 먹는다면 오히려 혈액순환에 저해가 될 수도 있으니 꼭 치료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몸이 찬 사람은 땀이 나면 좋지 않으므로 몸을 보양식이나 한약으로 반드시 보강을 해야 한다.

김기옥 공주시 주은라파스요양병원 통합의학센터 센터장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7.07.29  18:51:46
김기옥 공주시 주은라파스요양병원 통합의학센터 센터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