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여름철 신경쓰이는 무좀, 어떻게 할까?아름다운나라피부과 연구결과, 젊은 연령서 레이저치료 효과 좋아
▲ 샌들을 신은 여성의 발.사진=아름다운나라피부과

짧아지는 옷차림과 함께 신발도 가벼워지는 여름이 돌아왔다. 그 중에서도 샌들은 푹푹 찌는 한여름에도 발에 시원한 공기를 통하게 해준다.

그러나 무좀이 있는 경우라면 다르다. 발 곳곳이 짓무르고 각질이 하얗게 벗겨져 남들에게 보이기 창피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무좀균이 발톱으로 옮겨간 경우 더욱 문제가 된다. 발톱이 누렇게 변하고 부스러져 차마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을 엄두가 나지 않는다. 더욱이 장마철은 고온다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무좀균이 활개치기 딱 좋아 발톱무좀을 정확히 알고 예방, 관리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발톱무좀, 변형이나 변색하면 균 검사 필요

발톱 무좀은 무좀균이 발톱에 감염을 일으킨 질환이다. 피부에만 생긴 무좀에 비해 치료 기간이 오래 걸리고 과정도 복잡하다.

증상은 발톱이 황색 혹은 황갈색을 띠고 발톱 아래쪽에 각질이 두꺼워지는 것이다. 좀 더 진행되면 불투명하게 변색이 되거나 쉽게 부스러지고 정상 형태를 잃게 된다. 심한 경우 가려움증 등 여러 피부 질환이나 냄새, 통증까지 동반한다.

여성들 중에는 간혹 무좀으로 변형된 발톱을 페디큐어로 가리기도 하지만 이는 오히려 발톱이 폐쇄된 환경에 놓여 증세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발톱 무좀의 치료는 정확한 균 검사가 먼저다. 얇아지고 거칠어지는 손발톱박리증이나 손발톱거침증, 두꺼워지거나 변형이 생기는 빨래판손발톱, 집게손발톱, 오목손발톱 등 손발톱에 생기는 질환들이 증세가 비슷해 일반인들이 이를 무좀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무좀균 여부를 미리 검사해 감별진단을 하는 것이 필수다. 무좀균 검사는 현미경으로 진균의 균사를 확인해 확진한다. 병변의 각질을 모아 특수 용액 처리를 해 진균의 균사를 현미경으로 보는 방법이다.

발톱무좀이 확인되면 환자 개개인의 증상과 상황에 따라 바르거나 먹는 약, 레이저를 이용해 단독치료나 병용치료를 할 수 있다. 바르는 약은 무좀균이 세포막을 만들지 못하게 하는 등 여러 가지 기전을 통해 효과를 보인다. 사용법이 간편하지만 국소치료만으로 완치되기는 어렵다.

먹는 약은 대부분 증상이 심한 경우 처방된다. 최근 나온 약은 간 기능 이상이 0.3~5% 정도로 아주 드물게 나타나지만, 임산부나 다른 약물을 함께 복용하는 환자 등은 사용이 제한되며, 장기간 복용할 경우 주기로 간 기능 검사를 하기도 한다.

▲ 핀포인트 레이저치료 전후.사진=아름다운나라피부과

발톱무좀 레이저치료, 나이 젊고 표면만 변한 경우 치료 효과 좋다

잦은 음주, 간염 보균자 등 여러 상황 탓에 먹는 약으로 치료가 어려울 경우 레이저를 이용해 발톱 무좀치료를 할 수 있다.

지난 2015년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로 등재된 핀포인트 레이저 치료는 발톱 안쪽 부분까지 열에너지를 조사해 무좀균을 제거한다. 증상에 따라 조절해 시술하며 통증이 없다.

간염 보균자, 고혈압, 당뇨병, 다른 피부질환이나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 제약 없이 치료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개인에 따라 민간 보험 적용을 받을 수도 있다.

강남·분당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의료진이 지난 3월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미국피부과학회(AAD: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52명의 손발톱무좀환자, 174개의 발톱무좀 병변에 레이저 치료 결과를 분석한 결과, 백색 표재형 타입의 손발톱 무좀이나 나이가 젊을수록 치료 결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은 핀포인트 레이저(1064nm 엔디야그 레이저)가 성별, 나이, 증상 및 초기손발톱무좀 정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총 환자 52명의 174개의 손발톱에 4주 간격으로 각각 4~6회 시행하고, 치료가 끝난 후 4주 후 평가 결과 환자의 나이와 증상에 따라 차이가 생긴 것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45세 미만의 환자에서 치료결과가 더 좋았으며, 손발톱 측면을 침범한 타입(distal lateral superficial type)보다 표면이 하얗게 변한 백색표재형 타입(superficial white type)이 치료결과가 더 좋았다. 다만, 성별이나 발생 부위는 통계적으로 치료결과에 유의미한 차이를 주지 않았다.

재발·전이 막으려면 청결한 생활관리 필수

발톱무좀은 재발률이 높아 생활관리가 중요하다. 발톱무좀 예방과 재발을 막으려면 청결이 열쇠이다.

고온 다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무좀균 증식을 막기 위해 사무실에서는 통풍이 잘 되는 슬리퍼나 기타 실내화로 갈아 신고, 집에서는 양말을 벗고 발을 건조한 상태로 유지하는 게 좋다. 장마철에는 양말과 신발이 젖은 상태로 지내는 것을 피해야 한다.

긴 시간 외출 시에는 여분의 양말을 하나 더 준비하고, 되도록 통기성이 좋은 운동화나 샌들을 신는 게 좋다. 발가락양말은 발가락이 서로 달라붙는 것을 막아 전염을 막아주고, 통풍에 도움을 주어 무좀에 도움을 준다.

귀가 후에는 발가락 사이를 항균 비누로 닦아내고 물기를 잘 닦아주는 것이 필요하다. 공공샤워시설에서는 가급적 맨발로 다니지 않으며, 공용 슬리퍼 대신 개인 슬리퍼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섣불리 민간요법을 사용하는 것도 삼가야 한다. 식초나 레몬 물에 달을 담그는 민간요법은 피부에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강남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이상준 대표원장은 “무더위가 지속되는 요즘과 같은 시기는 땀탓에 무좀이 활개치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에 발에 가려움증이 있거나, 변색·변형 된 발톱을 갖는 경우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가급적 일찍 치료에 나서는 것이 불편을 줄이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윤선 기자  |  yskk@econovill.com  |  승인 2017.06.22  13:52:34
김윤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