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FE&PEOPLE > 문화
[나의그림 나의자취]画家李贞演的作品 1994年‥新颖的世界,心爱的语言화가 이정연‥‘바람(Hope)’시리즈, 창조의 세계 사랑의 언어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7.05.20  02:02:38
   
▲ 바람(Hope), 132×164.5㎝ 장지, 먹, 수간채색, 1994

 

李贞演的作品给我们春光满面的温暖、新鲜以及充满活力的色彩。

이정연 화백의 작품은 우리들에게 훈훈한 봄 낮의 따뜻함과 신선하고 다이나믹한 활력을 느끼게 해 줍니다.

 

   
▲ 94×94㎝ 장지, 먹, 수간채색, 1993

 

作家从凌乱的秩序中拉出人类的孤独与痛苦,为更明亮的未来展示了肯定而崭新的世界。

인간으로서의 외로움과 고통을 승화하여 혼란을 질서로 이끌어가는 화면 속에 보다 밝은 내일의 바람(Hope)을 바라보는 긍정적이고도 참신한 세계를 보여줍니다.

 

   
▲ 68×93㎝ 장지, 먹, 수간채색, 1994

 

作家自由开朗的笔迹传达了生气勃勃的节奏与清纯的心灵沟通。

자유스럽고 활달한 화가 이정연(RHEE JEONG YOEN)작가의 필체는 생기 있는 생활의 리듬과 맑고 깨끗한 영혼의 대화를 전해줍니다.

 

   
▲ 194×132㎝ 장지, 먹, 수간채색, 1994

 

笔者作为韩国人,作品中传统的东方精神与韩国人的文化命脉不禁感到自豪。

또한 이정연 작가의 작품 속에 흐르는 전통적인 동양정신과 한국인의 맥락을 계승하려는 노력은 진실한 작가로써의 자부심을 느끼게 합니다.

 

   
▲ 97.5×194㎝ 장지, 먹, 수간채색, 1994

 

在海外度过长久的生活中,艰辛的体验唤醒我们的心声。

오랜 외국 생활 속에 여러 가지 힘들고 외로웠던 체험들 속에 꿋꿋이 다져진 깊이 있는 영혼의 소리는 잠자고 있는 우리 모두를 깨워줍니다.

 

   
▲ 95.5×190㎝ 장지, 먹, 수간채색, 1994

 

独特而抽象的色彩与表现力正在给我们敞开作家的作品世界——心爱的语言。

독특하고 추상적인 색채와 표현을 통해 ‘바람’이라는 그녀의 창조세계, 즉 사랑의 언어들을 만납니다.

△文=Lee KangZa馆长(HAE NAH-KENT画廊,이강자 관장),혜나-켄트 갤러리(HAE NAH-KENT GALLERY)

 

   
▲ 画家 李贞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21  |  광고문의 02-6321-3012  |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