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SK텔레콤, 엔비디아와 자율주행차 위한 협약 체결공동 기술 개발 돌입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CEO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산 호세에서 자율주행차 공동 프로젝트 관련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 출처=skt

SK텔레콤이 엔비디아와 자율주행차 관련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기술 개발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자율주행차 핵심 기술인 △3D 초정밀 지도(HD Map) 제작 △5G 등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 차량 통신(V2X 등) △자율주행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빠르게 추진키로 했다. 초정밀지도는 도로 주변 지형 또는 랜드마크 정보를 높은 정확도로 구축한 3차원 지도다.

SKT는 T맵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V2X, 초정밀 위치측위 기술,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등 차량용 서비스와 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T 기술은 차량 탑재형 인공지능 컴퓨터((NVIDIA Drive PX2), 인공지능 슈퍼 컴퓨터(NVIDIA DGX-1) 등 딥러닝 등을 위한 엔비디아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 결합될 예정이다.

그동안 자율주행차는 차량에 부착된 센서 및 카메라 기반의 독립형(Stand Alone)으로 진화해왔다. SKT는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차가 차량 대 차량, 차량 대 관제센터/사물인터넷과 유기적으로 소통하며 주행하는 기술이 본격적으로 연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사고 가능성을 낮추는 등 자율주행차의 주행 정확성과 안정성이 크게 개선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협력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자율주행 협업 생태계’ 조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SKT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이통사∙제조사, 단체/학계와 자율주행 기술 공동 연구 중이다. 엔비디아 및 이 회사 파트너들과도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외연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회사는 국내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 SK렌터카 등 SK그룹의 자동차 관련 사업에 초정밀 지도 기반 기술을 접목할 방침이다. 개별 고객에게도 해당 플랫폼을 적용한 신개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은 국가 경쟁력 측면에서 반드시 선제 확보해야 하는 분야”라며 “우리가 가진 기술력을 기반으로 상호 개방과 협력을 통한 자율주행 생태계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장혜진 기자  |  ppoiu2918@econovill.com  |  승인 2017.05.15  13:22:13
장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