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모터쇼
[2017 서울모터쇼]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클리오 올해 7000대 판다”
▲ 르노삼성 클리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상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소형 해치백 모델 클리오의 목표 판매량을 7000대로 설정했다.

박 사장은 3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미디어 발표회 자리에서 “초도 물량이 2000~3000대 수준 들어올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이 같이 밝혔다.

▲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 출처 = 르노삼성자동차

박 사장은 “클리오 시장에서는 현재 경쟁 모델이 따로 없다고 판단된다”며 “한국이 해치백의 무덤이라고 불리지만, 이 같은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은 클리오가 전세계에서 1300만대 이상 팔려 ‘소형차의 교과서’로 통한다고 소개했다. 정교한 차체 밸런스와 뛰어난 실용성으로 정평이 나 이미 국내 자동차 마니아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 르노삼성 클리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 르노삼성 클리오 내부 / 사진 = 이코노믹리뷰 박재성 기자

박 사장은 “소비자들의 숨겨진 욕구와 필요를 채워온 르노삼성의 길은 결국 새로운 기준이 됐다”며 “잠재된 소형차 시장의 수요 역시 클리오의 사랑스런 디자인과 감성으로 촉발되고 새로운 유행으로 번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7.03.30  21:53:27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