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가성비 좋은 ‘틈새평면’ 아파트 수요자 인기 독차지틈새평면 제공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3차 1566가구
   
▲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3차 석경투시도. 출처=대림산업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대출 조이기 등으로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에 대한 부담감이 높아지자, 부동산 시장에서 중소형 ‘틈새평면’을 찾는 실수요자가 늘고 있다. 틈새평면은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하면서도 보다 넓은 면적에 생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틈새평면이란 전용면적을 기준으로 59㎡, 84㎡ 등의 대표적인 주택형을 벗어난 60~83㎡ 등의 평면을 말한다. 특히 상대적으로 일반 평면보다 공급 물량이 적어 희소가치가 크고, 설계 기술의 발달로 발코니 확장 등의 다양한 특화 공간의 연출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전용면적 59㎡의 다소 좁은 공간과 84㎡의 비교적 높은 가격에 부담을 느끼는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틈새 평면의 선호도가 급상승하고 있다. 전용 70㎡대의 틈새평면의 경우 대부분 중형과 소형의 중간 정도로 분양가가 책정된다.

실제로 지난해 분양된 ‘힐스테이트 동탄’의 경우 전용면적 61㎡의 평균 분양가가 약 3억여원, 전용면적 84㎡ 타입은 평균 3억7000여만원으로 책정돼 가격차가 약 7000여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틈새평면인 전용면적 74㎡의 평균 분양가는 약 3억4000여만원 수준으로 두 평면의 중간 수준에 머물렀다.

틈새평면을 제공하는 아파트는 최근 청약 시장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1월 현대산업개발이 공급한 ‘잠실 올림픽 아이파크’의 전용면적 75㎡A타입은 81 대 1의 경쟁률로 이 단지의 최고 경쟁률을 차지했다. 평균 경쟁률인 34 대 1을 크게 상회하는 기록이다. 지난해 7월 공급된 ‘흑석뉴타운 아크로 리버하임’은 전용면적 80㎡ 타입이 240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든 주택형이 1순위에 청약을 마감했으며, 계약도 나흘 만에 100% 완판됐다.

대림산업은 3월중 경기도 양주신도시 A-15블록에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3차’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25층, 17개동, 총 1,56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66~84㎡ 중 틈새평면 ▲66㎡258가구 ▲74㎡ 378가구를 선보인다. 전 가구 4BAY-판상형 구조로 설계돼 채광 및 통풍이 극대화됐다. 또 단지 앞에 대규모 근린공원이 자리잡고 있으며, 호수공원 및 독바위 근린공원도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효성은 경기 부천시 중동 780번지 일원에 ‘부천 중동 효성해링턴플레이스’를 4월중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2층, 지상 13~29층, 3개동, 총 339가구중 236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전용면적 59~84㎡중 틈새평면은 75㎡ 105가구다.

GS건설은 4월중 경기도 안산시 사동 1639번지 일대에 ‘그랑시티자이2차’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49층, 총 2,872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59~115㎡중 74㎡ 의 틈새평면을 제공하며 10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금강주택도 5월중 틈새평면을 포함한 ‘군포 송정지구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3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경기 군포시 송정지구 C1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1층~지상 25층, 총 750가구 규모다. 틈새평면은 76㎡가 제공된다.

김서온 기자  |  glee@econovill.com  |  승인 2017.03.29  16:15:08
김서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