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향기로운 스타트업, 센트온

향기 마케팅이라는 독특한 방식을 내세운 센트온이 봄을 맞이해 신제품 ‘에코나뚜라 퓨어(Eco Natura Pure) 순수향기 3종’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물씬 풍겨지는 봄내음과 함께 도착한 소식이다.

에코나뚜라 퓨어 순수향기 제품은 LP가스 없이 순수한 향만 분사되는 제품으로, 향과 가스를 분리해 분사하는 센트온의 독자적인 기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말 그대로 순수한 향기만 분사되기 때문에 자연에 가까운 분위기를 연출한다는 후문이다.

이번에 출시한 순수향기 3종은 '애기감귤향', '아침이슬향', '프레쉬 허브향'이다. 최고급 에센셜 오일과 향수를 베이스로 개발했으며, 기존 제품보다 2배 이상의 향료를 사용해 향의 순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 출처=센트온

신제품 중 ‘애기감귤’ 제품은 더욱 이색적이다. 제주도의 향을 담은 센트온의 시그니처 향이며 센트온의 한국향 개발 프로젝트 2탄이다. 국내 유명 조향사와 센트온 연구소의 조향사들이 콜라보레이션해 탄생됐으며 애기감귤 꽃잎 향과 장미향이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파인 유칼립투스와 티트리 오일에서 추출한 향 원료를 기반으로 개발된 프레쉬 허브는 프리미엄 항균제로 허브에서 추출한 항균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한국화학시험연구원(Korea Testing & Research Institute, KTR)으로부터 폐렴을 유발하는 흑곰팡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푸른곰팡이, 식중독 원인균인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 등에 대한 저항력을 검증 받아 더욱 눈길을 끈다. 향기를 맡으면 맡을수록, 더욱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에코나뚜라 퓨어 순수 ‘아침이슬’ 제품은 복숭아향과 백합향이 어우러진 플로럴 계열의 향을 담고 있다.

센트온의 유정연 대표는 “오랜시간의 연구, 개발 끝에 LP가스 없이 순수한 향만 분사되는 신제품 에코나뚜라 퓨어순수 향기 3종을 출시하게 되어 기쁘다”며, “특히 지리산 산청향에 이은 센트온의 한국향 개발 프로젝트 2번째 향 제주도 애기감귤향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고 전했다. 유 대표의 자신감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나아가 유대표는 "센트온은 고급향료를 사용해 캔 방향제 고급화에 앞장서고 있다. 4월과 7월에도 에코나뚜라 퓨어 순수향기의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향기와 가스 분리 분사 기술을 보유한 전문기업으로서 캔 방향제 시장을 LP가스없는 방향제 시장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7.03.24  11:01:1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