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이슈&토픽
금호-채권단 힘겨루기···‘우선매수권 행사 기한’ 두고 갈등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7.03.20  15:45:57
   
▲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 사옥 / 출처 = 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타이어 인수전을 두고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채권단의 힘겨루기가 계속되는 모양새다. 이번에는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기한’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이 같은 논란은 시작된 원인은 채권단에 우선매수권이 있는 금호아시아나 측에 주식매매계약서와 확약서 등 중요 문서를 보내지 않으면서 커졌다.

채권단은 ‘우선매수권 행사권자는 계약조건을 통보받은 이후 30일 이내에 행사 여부와 자금 조달 계획을 알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채권단은 지난 13일 더블스타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 논리대로라면 금호아시아나는 다음달 13일까지 우선매수권을 행사해야 한다.

그룹 측의 입장은 다르다. 채권단으로부터 주식매매계약서와 확약서를 받은 시점부터 30일이 적용된다고 보는 것이다.

채권단은 더블스타와의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내용을 그룹 측에 통보하긴 했지만, 구체적인 매각 조건이 담긴 주식매매계약서와 확약서 등은 전달하지 않았다.

금호아시아나는 이를 문제 삼아 해당 문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20일까지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각에서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컨소시엄 구성 가능 여부가 이르면 오는 22일 결론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산업은행이 20일 채권단에 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의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채권은행들은 오는 22일까지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앞서 금호아시아나 측은 산업은행이 해당 사안을 주주협의회 안건으로 부의조차 하지 않았다며 산업은행을 비판했던 바 있다.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채용정보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21  |  광고문의 02-6321-3012  |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