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북미 스마트폰 시장, 삼성전자 점유율 방어 성공?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7.03.20  15:38:45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발화에 의한 단종이라는 초유의 위기와 직면했으나, 프리미엄 시장에서 나름 성공적인 방어전에 나섰다는 발표가 나와 눈길을 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0일 지난해 4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이 점유율 38.7%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에서 아이폰으로 갈아탄 유저 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등 최대 경쟁자 갤럭시노트7 단종 반사이익도 톡톡히 누렸다는 설명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아이폰7 플러스로 전환하거나, 더 높은 메모리 사양을 선택한 유저가 많다”며 “이는 타 경쟁사들이 자사의 플래그십 부문에서 비용 절감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애플이라는 브랜드에 가치를 느끼는 이들이 많다는 점을 증명한다”고 전했다.

눈길을 끄는 지점은 삼성전자의 점유율 방어다. 19%로 2위를 기록한 가운데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갤럭시노트7이 단종됐으나 대부분의 홍보와 프로모션을 갤럭시 S7과 엣지로 빠르게 전환하며 한 숨 돌렸다는 후문이다. 중저가인 J시리즈의 선전도 큰 역할을 했다.

   
▲ 갤럭시s7. 출처=삼성전자

중국의 활생돌풍은 점점 거세지는 분위기다. 특히 ZTE는 미국 이동통신사 메트로PCS 와 크리켓(Cricket)의 선불폰 유통망 확장과, 저렴한 패블릿 스마트폰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4분기에 처음으로 두 자리 수 시장점유율인 10.7%를 기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과 중국 정부가 벌이고 있는 무역전쟁의 틈에서 고통받고 있지만 스마트폰 측면에서는 의미있는 성장을 해내는 분위기다.

구글의 첫 자체 제작 스마트폰인 픽셀과 픽셀XL도 시장에 연착륙하고 있다. 구글 픽셀은 미국의 이동통신사 빅4 중 하나로 꼽히는 버라이즌(Verizon) 전용 스마트폰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지도를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며, 물량 부족만 아니었으면 훨씬 더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프리미엄 시장의 대명사인 미국에서도 200달러이하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판매가 증가한 지점이 눈에 들어온다. 베스트바이(BestBuy), 월마트, 아마존 등 대표적 유통업체를 통해 판매가 이루어지는 중저가 라인업의 강세가 조금씩 프리미엄 시장에도 스며들고 있다는 평가다.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81  |  광고문의 02-6321-3015  |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