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7] 갤럭시탭 S3, 갤럭시 북 '공개'

원균이 이끌었던 칠천량 해전의 패배 끝에서, 12척의 배만 이끌고 왜군과 싸워야 했던 이순신 장군의 심정일까. 갤럭시S8은 없어도 갤럭시 탭S3가 있다는 삼성전자의 MWC 2017 출사표가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에서 열리는 MWC 2017 직전 언팩을 통해 갤럭시탭 S3와 갤럭시 북을 중심으로 자사의 경쟁력을 공개했다.

   
▲ 출처=삼성전자

갤럭시 탭S3와 갤럭시 북은 4K 영상 재생,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눈길을 끈다. 밝기와 명암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HDR(High Dynamic Range) 기능과 더불어 S펜의 존재감이 더해진다는 후문이다.

0.7mm 펜촉, 4096단계 필압을 인식하는 S펜은 새로운 태블릿의 강점이 될 전망이다. 원하는 부분을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돋보기와 일반 캡처뿐 아니라 동영상에서 원하는 부분을 잘라 GIF로 저장도 가능한 스마트 셀렉트 기능은 여전히 지원된다.

모두 LTE Cat.6 지원, 전면1300만∙후면 500만 화소 카메라와 USB 타입-C 포트, 최대 256GB 마이크로SD 카드, 고속 충전 등을 지원한다. 삼성 플로우(Samsung Flow)도 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손 쉽게 연동할 수 있으며 이미지나 영상, 문서 등의 컨텐츠를 자유자재로 공유할 수 있다.

갤럭시 탭S3만 자세히 살펴보자. 삼성 태블릿 최초로 4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으며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을 적용했다. 화면 방향에 따라 좌우 스피커가 자동 전환된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의 하만 인수 발표 후 첫 협업 사례다. 추후 하만 AKG 기술이 적용된 고성능 이어폰이 차세대 갤럭시 스마트폰과 함께 기본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게임 실행부터 관리까지 각종 편의 기능을 한데 모은 ‘게임 런처’도 지원한다. 후면 글래스, 메탈 프레임을 적용했으며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색상에 강화유리가 더해진다는 설명이다.

갤럭시 북은 투인원 제품이다. 윈도와 분리형 키보드를 탑재한 프리미엄 태블릿으로 키보드를 탈부착하며 태블릿과 노트북으로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다.  7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12.0형과 10.6형 2가지로 출시된다.

   
▲ 출처=삼성전자

멀티터치 패드가 탑재된 풀사이즈 키보드 커버가 함께 제공되며 사용 용도에 따라 40∙53∙60도 세가지 각도로 세울 수 있는 노트북 모드와 S펜으로 그리는 이젤 모드, 아예 눕히거나 10도로만 세우는 노트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MS의 서피스 방식과 유사하다. 프레임과 후면 전체에 실버 메탈 소재를 적용한 풀 메탈 디자인으로 꾸려졌으며 블랙과 화이트로 출시된다.

삼성전자 유럽법인 데이비드 로우스(David Lowes) 전무는 “태블릿은 스마트폰의 경험을 보다 큰 화면에서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탄생했으나, 소비자들은 이제 어떠한 작업이든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태블릿을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G 통신 상용제품 풀 라인업도 나왔다. 소비자용 단말(Home Router, CPE), 기지국(5G Radio Base Station), 차세대 코어네트워크(Next Generation Core) 장비를 선보였다. 칩셋부터 단말, 네트워크까지 5G 상용제품 풀 라인업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공개한 5G 상용 제품들을 활용해 5G 첫 번째 서비스 모델로 주목 받고 있는 5G 고정식 무선통신서비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5G 서비스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 버라이즌과 워싱턴 D.C., 뉴저지 등 주요 5개 도시에서 올 4월부터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5G 고정식 무선통신서비스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8년 초에는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7.02.27  10:27:33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