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MWC
[MWC 2017] KT “2017MWC서 스마트폰이후 5G 구체적 그림 펼친다”KT경제경영연구소, 미리 보는 MWC 2017 보고서 발간
   
▲ 출처=MWC

세계 최대 이동통신산업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가 오는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다. 개막을 앞두고 MWC 주요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KT는 언론을 대상으로 2017년 1회 KT Future Forum(퓨처 포럼)을 17일 오전 KT광화문사옥West에서 개최했다. 주제는 ‘미리보는 MWC 2017’이다.

KT경제경영연구소는 MWC를 미리 살펴보는 특집보고서를 19일 발간했다. 보고서에는 MWC 2017에서 나타날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흐름과 주요 참가업체, 기술동향과 전망이 담겼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초고속ㆍ초저지연ㆍ초연결의 차세대 네트워크 ‘5G’ 시대를 맞아 글로벌 사업자들의 기술과 융합서비스 진화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MWC 2017은 27일부터 3월 2일까지 4일간 열릴 예정이다. 올해 MWC 주제는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Next Element)’다.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실감형 미디어 등 신기술이 대거 전시되며 스마트폰 시대 이후 펼쳐질 5G 패러다임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ICT산업을 선도하는 리더들이 연사로 나서는 ‘키노트’도 5G 기술과 서비스, 관련 규제와 정책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밑그림 나온 5G, 구체적 그림 보여줄 것”

   
▲ 이용규 KT 네트워크부문 상무. 출처=KT

이용규 KT 네트워크부문 상무는 KT의 5G 추진전략과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번 MWC 2017에서 황창규 KT 회장이 첫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오른다. 앞서 황 회장은 지난 2015년 3월 MWC에서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용규 상무는 이번 키노트 무대에서 황회장이 설명하는 5G는 2015년과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설명했다. 

이 상무는 “2014년 말은 전 세계적으로 5G 그림이 없던 시절이었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현재는 5G 밑그림이 그려진 상황”이라며 “어떻게 보여줄지, 어떤 개발이 필요할지 등 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5G 공통 규격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공통규격이 마련돼야 칩, 단말기 등이 나올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지난해 11월 'KT 5G-SIG(시그)'를 공개했다. KT는 5G-SIG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서 시범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5G-SIG는 지난해 6월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퀄컴, 인텔 등과 협력해 완성한 규격이다.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구 3GPP는 5G 세계 표준규격을 2018년 6월 확정할 예정이다. 

MWC 2017 주요 기술 동향은?

MWC 2017 주요 기술 동향별로 살펴보면 크게 세 가지다.

우선, AI 분야에서는 ‘음성인식’ 기반의 AI비서 서비스가 다양한 형태로 시장에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구글, 아마존 등 글로벌 ICT 기업들을 중심으로 기술 주도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음성인식 기술수준의 향상에 따라 스마트기기의 사용자환경(UI)이 터치에서 음성 중심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국내에서는 KT가 ‘기가 지니’를 내놓는 등 통신사들이 음성 기반 AI비서 서비스를 앞세워 이 같은 흐름에 뛰어들고 있다.

디바이스 분야에서는 그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이끌었던 애플과 삼성의 영향력이 약화되는 가운데 화웨이, 오포 등 중국 사업자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웨어러블 기기 분야에서도 음성 기반 AI비서와 통신 모듈을 탑재한 제품들이 등장함에 따라 스마트폰의 대체재로서의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는 앞서 열린 CES 2017에 이어 MWC 2017에서도 5G 통신기술을 결합한 ‘커넥티드 카’가 다양하게 전시될 것으로 내다봤다. BMW, 벤츠, 포드, 폭스바겐 등 세계적 자동차 기업들이 이번 MWC에 참여해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며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IBM, 화웨이 등 글로벌 ICT 사업자들도 앞다퉈 5G 기반 커넥티드 카 솔루션 기술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 올해 MWC에서는 차세대 디바이스 전용관 ‘넥스테크홀’이 신설돼 VR·AR, 로봇, 드론 등 신기술의 융합과 진화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대수 KT경제경영연구소장 전무는 “이번에 발간한 특집보고서가 MWC 2017의 기술 동향과 글로벌 ICT 시장의 최신 트렌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수연 기자  |  jsy@econovill.com  |  승인 2017.02.19  09:00:35
조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