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SIDE > 기자수첩
[기자수첩] 지금은 무정부 시대?
이윤희 기자  |  stels.lee@econovill.com  |  승인 2017.02.16  15:14:20
 
 
 

“요즘 국토부 직원들이요. 점심 때 나가면 오후 2시까지 놀다가 들어온답니다. 나라 꼴이 말이 아니지 않습니까? 이 난리통에 장관 말이든 차관 말이든 누가 듣겠습니까?”

얼마 전 세종시 국토교통부에 출장을 다녀온 업계 사람이 나를 붙들고는 성화였다. 어쩌다가 공직 기강이 이리 해이해졌을까.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으로 조직적으로 국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순실과 일부 청와대 공직자들, 이들에 줄을 댄 삼성그룹 등 재벌기업들이 연루된 일명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로 현재 정부 각 부처가 ‘무정부’ 상태에 놓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면서 사퇴를 거부하고 ‘버티기’에 돌입했고 국회를 통과한 탄핵소추안은 헌법재판소로 송달됐다. 헌법재판관들의 탄핵심판에 온 국민의 눈이 쏠린 가운데 권한정지를 당한 대통령의 자리는 황교안 총리가 메꾸고 있지만 외교적으로도 정무적으로도 그 영이 설 리는 만무하다. 게다가 그는 보수층의 대선후보 ‘다크호스’로 떠오른 상황. 일면도 없는 그의 마음까지는 알 수 없지만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잠깐 동안에도 ‘정상회담’을 하자고 자신감을 비치는 걸 봐선 별다른 인물을 찾지 못한 보수층이 대통령 시켜주겠다면 마다할 인물도 아닌 것 같다.

권한대행의 정부 하에서 관료조직은 빠르게 무너져간다. 탄핵 위기의 정부가 지명한 장관들은 제 살길만 찾고, 눈치 볼 사람 없는 하위 공직자들은 직무에 소홀해졌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환율조작국으로 한국을 지목할 가능성을 비쳤고 북한 김정은의 이복형이 피살돼 이래저래 한반도에 긴장이 감돌지만 별다른 대응은 없다. 그러는 사이 AI(조류인플루엔자)는 빠르게 확산됐다.

정치권은 벌써부터 발 빠르게 선거운동을 시작했는데 서민들의 주름은 깊어만 간다. 식당도 미용실도 옷가게도 하루걸러 폐업 행진이다. 한 식당 주인은 혼자 밥을 시켜먹고 앉은 기자에게 “장사가 안 돼 죽겠다”고 먼저 말을 건넨다. 듣고 보니 메르스 때보다 체감 경기는 더 나쁘단다. 무정부 상태의 수혜자는 모르겠으나 피해자가 누구인지는 확실하게 보인다. 또 서민이다.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81  |  광고문의 02-6321-3015  |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