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R > 자동차 한입 뉴스
[영상] “현대차 슈퍼볼 광고 ‘미리보기’ 기능 없었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7.02.07  16:54:59

현대자동차의 슈퍼볼 광고가 미국 고객들의 심금을 울렸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프로미식축구(NFL) 챔피언결정전인 슈퍼볼 경기 중 자사 광고 영상을 실시간으로 촬영·편집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는 90초 분량으로 다큐멘터리 형식의 ‘더 나은 작전(Operation Better)’ 광고를 게재했다.

우선 경기장 해외 파병 군인들의 가족을 초청했다. 같은 시간 폴란드 지역에 있는 미군들은 경기를 보기 위해 막사안 대형 스크린 앞에 모였다.

경기 중 일부 부대원들은 캄캄한 별도의 부스 안으로 들어갔다. 불이 켜지나 싶더니 이내 회사가 설치한 360도 가상현실(VR) 공간이 나타났다. 폴란드에 있는 미군과 미국에 있는 가족들은 VR을 통해 서로를 가까이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현대차는 해당 영상을 찍어 90초로 편집한 뒤 경기 종료 이후 방송했다. 다른 브랜드와 달리 ‘미리보기’ 영상을 제공할 수 없었던 이유다.

현대차의 슈퍼볼 광고는 유튜브에서 하루만에 조회수 700만건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현지에서 찬사가 이어지고 있어 ‘성공한 마케팅’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광고를 위해 약 170억원을 투자했다.

슈퍼볼은 시청자가 1억명이 넘어가는 대규모 축제다. 기업 입장에서는 광고에 최적화된 행사인 셈이다. 이 때문에 광고주들은 슈퍼볼 광고에 30초당 약 60억원을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다.

대부분 기업들은 홍보효과 극대화를 위해 제작 영상을 미리 공개한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실제 올해 광고를 집행한 51개 업체중 50개 회사가 내용을 사전에 공개했다.

한편 ‘친환경’을 앞세운 기아차의 슈퍼볼 광고 ‘영웅의 여정’은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의 슈퍼볼 광고 조사에서 선호도 1위에 올랐다.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여백
여백
지식동영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YOU TUBE  |  경제M  |  PLAY G  |  ER TV  |  ZZIM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84 10F (운니동, 가든타워)  |  대표전화 : 02-6321-3000  |  팩스 02-6321-3001
기사문의 : 02-6321-3021  |  광고문의 02-6321-3012  |  등록번호 : 서울,다06742  |  발행인 : 임관호  |  편집인 : 주태산  |  편집국장 : 문주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진혁
Copyright © 2017 이코노믹리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