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김영란법 특수 ' 아파트 상가에서 외식·쇼핑 즐긴다기업문화 변화, 김영란법 제정 등대단지 아파트 상가 인기
   
▲ 출처=뉴시스

최근 현대인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이 새로운 화두가 됐다. 

산업화 시대를 지나면서 나타난 많은 부작용들이 가족친화적이고 사생활을 보장하는 사회로 변화하면서 많은 부분 개선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야근을 줄이거나 자율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기업문화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 시행 이후 저녁 회식 문화가 줄어들면서 가족과 함께하는 여가시간도 증가하는 추세다.

여가시간이 늘며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를 통해 다양한 여가활동을 즐기고자 하는 입주민들의 비중도 늘고 있다. 멀리 갈 필요 없이 가까운 곳에서 외식, 운동, 쇼핑 등 다양한 여가생활이 가능하고 입주민 전용 혜택 등도 제공되니 그 경쟁력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실제로 이달 입주를 앞둔 서울 종로구 교남동 ‘경희궁자이’(2415가구)의 단지 내 상가 ‘팰리스 에비뉴’는 135개 점포가 조기에 완판됐다. 서울 금천구 독산동 일대에 조성되는 ‘롯데캐슬 골드파크’(4400여가구)에 들어서는 ‘마르쉐도르 애비뉴’도 195개 점포가 3일 만에 완판됐다.

업계 관계자는 “입주민 고정수요가 풍부한 일정 규모 이상 아파트의 단지 내 상가는 비수기 없는 안정적인 수익성을 기대해볼 수 있다”며 “최근 들어 다양한 테마나 특색 있는 업종구성 등 단지 내 상가도 다양한 전략으로 투자자들을 끌어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부터도 입주 예정 대단지 아파트 내 상가의 분양이 서울과 수도권 등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이달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441-6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마르쉐도르 960'을 분양할 예정이다. 작년 10월 최고 980대 1의 경쟁률로 단기간 완판된 ‘마르쉐도르 애비뉴’의 후속 물량으로 총 75개 점포로 구성된다. 총 4400여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롯데캐슬 골드파크’ 주거복합단지의 자체수요를 갖췄으며 관공서 및 근린공원 이용객 등 유동인구도 풍부하다. 지난해 11월부터 입주가 시작된 ‘롯데캐슬 골드파크’ 1차 아파트를 시작으로 2차 2017년 9월, 3차 2018년 10월, 4차(오피스텔) 2019년 3월 입주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이달 서울시 광진구 구의동 122-1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854가구 규모의 아파트 ‘래미안 구의 파크스위트’ 단지 내 상가를 공급할 예정이다. 총 19개 점포 규모로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인 9개 점포가 공개 입찰된다. 메인 도로변 삼거리 코너에 위치한 스트리트형 상가로 전체 구성을 1층 개방형으로 조성해 가시성을 확보하였고 동시에 상가 진입의 편의성을 높였다. ‘래미안 구의 파크스위트’는 내년 9월 입주 예정으로 총 854가구 규모다.

한양은 이달 시흥 은계지구 B5블록에 들어서는 1090가구 규모의 ‘시흥 은계 한양수자인’ 아파트의 단지 내 상가를 공급할 예정이다. 상가 규모는 총 18개 점포로 지상 1층, 2개 동으로 지어진다. 점포별 전용면적 기준 33~34㎡로 구성되며 약 81~89%의 높은 전용률을 자랑한다. 또 전 점포는 접근성이 용이한 1층에 들어선다. ‘시흥 은계 한양수자인’의 입주는 내년 12월 예정이다.

우미건설은 이달 시흥 은계지구 C1,B3블록에 들어서는 '시흥 은계지구 우미린'의 단지 내 상가를 공급할 예정이다. 1차(C1블록) 지상 1~2층, 18개 점포, 총 1316㎡ 규모이며, 2차(B3블록)의 경우 지상 1~2층, 8개 점포, 총 388㎡규모로 구성됐다. 은계지구의 가장 중심지에 위치하면서도 인근 오난산 근린공원, 소래저수지 수변공원 등이 인근에 있다. 상가가 들어서는 ‘시흥 은계지구 우미린’ 아파트는 총 1179가구 규모로 내년 9월 입주 예정이다.

한신공영은 4월 김포한강신도시 Bc-12블록에 들어서는 ‘운양역 한신휴 더테라스’의 단지 내 상가를 공급할 예정이다. 총 5개 점포규모다. ‘운양역 한신휴 더테라스’ Bc-8,9,10블록은 이달, 12블록은 4월 입주 예정이다. 총 924가구 규모다.

이윤희 기자  |  stels.lee@econovill.com  |  승인 2017.02.06  09:53:35
이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