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글로벌 기업 CEO들과 의견 교환
   
▲ 출처 = 현대자동차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7일부터 20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정 부회장의 다보스포럼 참석은 지난 2014년 이후 3년만이다. 다보스 포럼은 전세계 국가 수반 및 정계, 재계, 학계를 대표하는 주요 인사 약 3000명이 참여하는 국제 행사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다보스 포럼의 자동차 분과 위원회 주요 세션에 참석해 위원회의 올해 주제인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미래운송 수단에 대한 전망과 분석을 공유하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 CEO, 자동차 분야 석학들과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또 자동차 산업과 연관된 주요 글로벌 기업 CEO들과 비공개로 만나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한 이종산업간 융·복합화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정 부회장은 자동차 분과위원회 세션 중 도심 운송 시스템을 변화시키는 자율주행차와 공유경제를 집중적으로 다룬 ‘자율주행차의 미래(Future of Urban and Autonomous Mobility)’ 세션에 높은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이 집약된 자율주행 기술은 기존 완성차 업체 이외에 부품 업체, 그리고 ICT(정보통신기술) 업체 등이 가세하면서 최근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시장은 오는 2025년 운전자 개입이 거의 없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규정 4단계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차 본격 등장과 함께 급격히 확대될 전망이다.

정 부회장은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계 CEO들과 만나 미래 자동차 트렌드와 방향성, 그리고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자리에서 완성차 업계 CEO들은 올해 중점 추진 프로젝트로 ▲ 도심 자율주행차의 미래 ▲ 스마트 모빌리티의 현실화 ▲ 운송 자재 혁명의 가속화 ▲ 사이버 보안 강화 ▲ 친환경차 글로벌 로드맵 등 5가지 항목을 선정했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7.01.19  16:08:47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