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땀 적은 겨울, 발톱무좀 레이저 치료에 딱 좋은 시기!
   

발톱무좀이 있다면 여름처럼 곤란한 계절이 없고, 겨울처럼 편한 시기가 없다. 겨울에는 발을 꽁꽁 숨겨놓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춥고 건조한 날씨에 무좀균의 활동이 뜸한 지금이 바로 치료를 시작하기 딱 좋은 시기다. 방치한다면 고온다습한 여름 번식과 감염으로 발톱무좀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반대로 지금 치료를 시작하면 올 여름에는 발톱무좀 걱정 없이 당당하게 샌들을 신을 수 있다.

환자들은 한번 발톱무좀이 생기면 치료가 어려워 지긋지긋하다고 말한다. 이렇게 끈질기게 괴롭히는 발톱무좀의 시작은 무좀이다. 한번 무좀 진균에 감염되면 시간이 지날수록 발톱으로 무좀균이 옮겨간다. 처음에는 단순하게 발톱 색깔이 살짝 변하는 정도지만 점차 색깔이 어둡게 변하고 두꺼워지고 갈라지는 등 발톱 변형도 생긴다. 치료를 미룰수록 심해지고 다른 발톱이나 심한 경우 손톱으로 옮겨갈 수 있다.

가장 대중적인 치료법은 항진균제를 바르거나 먹는 것이다. 바르는 진균제는 매니큐어 형태로 무좀균이 세포막을 만들지 못하도록 6~12개월 정도 무좀이 생긴 발톱에 매일 발라야 한다. 한마디로 인내심의 싸움이다. 먹는 약은 제한 대상이 있다. 고혈압 환자나 당뇨병, 고지혈증이 있다면 현재 복용하는 약물과 상호작용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간 질환이나 신장환자, 수유 중인 사람은 사용이 어렵다.

최근에는 이렇게 장시간 약을 바르거나 번거롭게 먹지 않아도 레이저 치료로 발톱무좀을 치료할 수 있어 환자들의 호응이 높다. 일단 치료 결과가 주목할 만하다. 필자의 병원 의료진이 발톱무좀 환자 56명의 총 217개 발톱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레이저로 치료한 환자는 76%의 개선 효과를 보였고 바르는 진균제를 사용한 환자들은 20.9% 치료 효과를 보여 발톱무좀 레이저 치료의 뛰어난 개선효과를 증명했다.

발톱무좀에 레이저 치료가 효과적인 이유는 레이저의 열에너지가 무좀균이 서식하고 있는 두꺼운 각질층과 발톱 안쪽에 도달해 열에 약한 무좀균을 효과적으로 살균하기 때문이다. 또한 레이저가 진균 성장을 억제하고 감염된 발톱이 빨리 자라도록 돕는 역할도 함께 한다.

이와 같은 발톱무좀 레이저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레이저 빔의 강도를 조절하며 한 달 간격으로 5회 이상 치료하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치료할 때는 따뜻한 열감(熱疳) 정도만 느껴지며 시술 시간이 짧고 일상생활에 지장 없이 치료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발톱무좀은 한번 생기면 치료기간이 긴 만큼 평소 무좀 예방을 예방하고 재감염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 외출에서 돌아온 즉시 발을 깨끗이 씻고 수건이나 드라이기를 이용해 완전히 건조하는 것이 좋다. 가족이나 타인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슬리퍼와 수건 등은 구분해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더불어 치료 중에는 목욕탕이나 사우나 등 덥고 습한 환경은 무좀균을 활성화하거나 균에 재감염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현명하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7.01.29  08:17:02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