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이코노믹레이더
계란 값 상승 여파...동네 마트, 음식점 체감온도는?

유가상승, 조류독감(AI)여파로 생활물가, 공공요금까지 오르며 추운 연말이 되고 있다. 탄핵정국까지 길어지고 있어 날씨와 함께 서민들의 지갑과 마음이 움츠러들고 있다.

최근 마트에서 계란 값을 알아보면 특란 한판(30개)기준으로 지난 1일 5800~900원 선이었던 것이 7000원을 오르내리고 있다. 대형마트들은 열흘 전부터 평균 5~10% 가량 가격을 인상했으며 당분간 가격상승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AI로 공급이 30~40%줄어들어 계란 값이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출처=이코노믹리뷰DB

이뿐 아니라 일부 라면 값도 권장 소비자 가격인 5.5%로 인상한다. 인상 대상 품목이 전체 28개 브랜드 중 18개나 된다. 신라면 가격은 780원에서 830원으로, 너구리는 850원에서 900원으로 각각 오른다. 파리바게트 등도 지난 4일부터 일부 빵 가격을 평균 6.6% 인상했다. 이처럼 하나 둘씩 가격이 오르다보면 생필품 가격 전반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가격 인상전 신라면과 너구리. 출처=이코노믹리뷰DB

농축산물은 농·축협 등과 공조해 수급조절을 하고, 재래시장이나 상인들에게도 물가 인상을 자제토록 해야 하겠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아 보인다.

실제 외식업계는 직격탄을 맞고 있다. 서울 송파구의 김밥 전문점을 운영하는 A씨는 “계란 말고도 얼마 전 배추고 그렇고 최근 다른 식자재도 많이 올랐는데 계란 가격이 연일 오르는 걸 보면 징그럽다”고 말했다. 

또 “가격을 올린지 얼마 안 됐는데 또 올려야 할지 고민”이라며 “싸고 맛있게 팔고 싶은데 재료값이 계속 올라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솔직히 손님들이 현금으로만 계산해줬으면 하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출처=이코노믹리뷰DB

정부, 민생물가 관리 나서

한편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해 우리나라도 조만간 금리인상을 시행하면 가계부채 이자부담은 커지고 생필품 등 소비재 가격도 상승해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영란법 시행과 탄핵정국 등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자칫 스태그플레이션 현상까지 일어날 것이란 우려도 있다.

이에 당국은 서둘러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에 나서고 있다.

민생물가와 관련, 황 권한대행은 "최근 유가상승, AI확산 등으로 대표적인 서민식품인 라면·계란 등 생필품 가격이 상승하고 일부 지자체의 공공요금 인상 가능성까지 겹쳐서 취약계층과 서민들의 시름이 클 것"이라고 22일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경제팀이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유가 등 변동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서민생활과 밀접한 ▲농축수산물 ▲가공식품 ▲공공요금을 중심으로 민생물가를 철저히 관리할 것을 주문했다.

   
출처=이코노믹리뷰DB

구체적으로 계란, 가금류와 장바구니 물가에 부담이 되는 월동채소 등 농축수산물 수급안정화와 함께 빵이나 음료 등 가공식품의 불합리한 가격인상으로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전가되는 일이 없도록 감시·지도활동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도시가스요금, 상·하수도, 대중교통 등 공공요금 인상도 시기와 인상폭을 조절해 서민부담을 줄여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지성 기자  |  JJSeong@econovill.com  |  승인 2016.12.24  09:33:31
전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