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LGU+, 가족에 집중한 이유는?스마트폰끼리 결합하는 ‘가족무한사랑’, 장기고객 위한 ‘U+장기고객 더 좋은 혜택’
▲ 출처=LGU+

“고객들이 가족같이 느낄 수 있는 통신사 되겠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장(상무)의 말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년간 ‘가족’에 초점을 맞춰 마케팅을 벌여왔다. 이번에도 ‘가족’에 초점을 맞춰 가계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는 신규 상품을 출시했다. 인터넷이나 IPTV 등 가입에 상관없이 가족 스마트폰만 결합해 가입해도 할인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사옥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가계통신비 절감 및 고객혜택 강화 방안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인터넷이 없어도 가족 간 스마트폰을 결합하면 요금할인 제공 ▲가족의 휴대폰 사용 합산기간에 따른 추가 할인 제공 ▲장기고객 혜택 강화 등을 발표했다.

신규상품 ‘가족무한사랑’은? “인터넷 필수는 옛말”

‘가족무한사랑’은 인터넷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가족끼리 모이면 통신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그동안 통신 결합상품은 주로 인터넷 가입을 필수로 모바일을 결합하는 ‘유무선 형태’가 주를 이뤘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스마트폰+스마트폰’의 결합범위는 최소 2회선부터 최대 4회선까지 가능하며 이 경우 결합된 가족 구성원 각각에게 매월 최대 5500원씩 요금할인이 제공된다.(월정액 4만8400원 이상 요금제 기준) 4명이 가족무한사랑에 가입하면 1인당 최대 5500원씩, 총 2만2000원을 매월 할인 받을 수 있게 된다.

▲ 출처=LGU+

‘가족무한사랑’은 23일부터 신규, 기존 고객 모두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할인은 1월부터 적용된다. 결합범위는 가족 대표자 본인, 배우자, 직계 존·비속, 형제·자매, 배우자의 부모, 배우자의 형제·자매, 사위·며느리까지다.

약정할인 고객도 중복할인 가능, 가족합산 20년 미만 순액요금 고객도 할인 혜택

가족무한사랑으로 모인 가족의 휴대폰 사용기간을 합산해 추가 할인도 제공한다.

▲ 출처=LGU+

예를 들어 4인 가족이 ‘가족결합할인+장기고객할인’의 혜택을 모두 받게 되면 매월 최대 4만4000원을 아낄 수 있다.

부모와 회사원인 아들, 대학생인 딸을 둔 4인 가족을 예로 들어 보자. 아버지와 어머니는 각각 데이터일반(3만2890원, 이하 부가세 포함) 요금제를 사용 중이며 영화 등 비디오를 자주 시청하는 아들과 딸은 데이터를 부담 없이 쓸 수 있는 데이터스페셜A(6만5890원)에 가입해 있다.

이 가족이 가족무한사랑 가입을 통해 매월 할인 받을 수 있는 금액은 16,500원. 아버지가 10년, 어머니가 8년, 아들과 딸이 각각 7년이면 총 32년이 돼 2만2000원의 장기고객할인까지 더해져 매월 총 3만8500원을 아낄 수 있게 된다.

이번 LG유플러스 장기고객할인 혜택은 경쟁사의 기존 혜택에 비해 ▲약정할인 고객도 중복할인이 가능하고 ▲가족합산 20년 미만 순액요금 고객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스마트폰 결합 후 인터넷을 추가해도 된다. 이 경우 스마트폰 결합보다 할인금액이 더 큰 기존의 유무선 결합상품으로 변경, 신청해 사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3만6000원대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대한민국 평균 가족 구성원 1명의 통신요금 이상을 절감할 수 있는 만큼 파격적 할인이”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가족무한사랑 혜택을 통해 고객의 가계통신비 절감효과가 연간 약 100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기고객 혜택 강화 ‘U+장기고객 더 좋은 혜택’ 내년부터 제공

장기고객을 위한 혜택도 선보였다. 서비스명은 ‘U+장기고객 더 좋은 혜택’으로 2017년 새해부터 제공한다.

서비스 분야는 크게 데이터, 멤버쉽, 수리지원비로 나뉜다. 2년이 지난 고객에게 ‘데이터2배쿠폰’을 제공하고 멤버십 보너스 포인트와 휴대폰 수리비 지원한도를 기존보다 대폭 확대키로 했다.

‘데이터2배 쿠폰’은 본인이 사용 중인 요금제의 기본 제공량만큼 데이터를 추가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기본 제공량이 5GB이면 추가로 5GB를 더 주는 방식이다. LG유플러스에 가입한 기간이 2년 이상이면 4장, 3년 이상이면 5장, 4년 이상이면 6장이 매년 제공된다. 쿠폰은 한 달에 1장 사용 가능하며, 홈페이지 또는 U+고객센터 어플리케이션(앱)에서 직접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장기고객에게 멤버십 보너스 포인트 제공 및 수리비 지원한도를 가입기간에 비례해 더 좋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개편했다. 이번 멤버십 개편으로 보너스 포인트의 경우에는 5년 이상 사용한 VVIP 등급 고객(순액 기준 7만4800원 이상)은 연간 ’기본 12만+보너스 12만’으로 총 24만 포인트를 받게 된다.

수리비 지원한도의 경우에도 5년 이상 사용한 VVIP 멤버십 고객은 ‘기본 3만+보너스 2만’으로 총 5만의 한도를 보유하게 돼 휴대폰 파손에 따른 수리비 부담이 한층 덜어질 전망이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장(상무)은 “LG유플러스는 올 한해 ‘신뢰, 소속감, 휴머니즘’을 고객 3대 지향점으로 정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풍성한 혜택을 드리고자 패밀리샵, 멤버십 연간 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며 “이번에 선보인 가족무한사랑과 U+장기고객 더 좋은 혜택 역시 그 연장선상이며, 앞으로도 변치 않고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는 고객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조수연 기자  |  jsy@econovill.com  |  승인 2016.12.22  14:55:10
조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