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SKT·퀄컴·에릭슨, 5G 기지국·단말 개발···글로벌 표준 기대통신·장비·단말 칩셋 분야 1위 업체들 뭉쳐
▲ 출처=SKT

SK텔레콤은 퀄컴·에릭슨과 함께 글로벌 표준화 단체인 3GPP가 정한 5G 규격을 기반으로 기지국 장비/단말 프로토타입의 설계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과 에릭슨·퀄컴은 이동통신·기지국 장비·칩셋 분야의 각각 1위 업체로서 5G 기지국 장비 및 단말 프로토타입 1차 개발이 완료되는 내년 하반기에 상호 연동 테스트를 실시한다. 3사는 수백 MHz 초광대역 폭을 활용할 수 있는 6GHz 이상 주파수 대역뿐만 아니라 넓은 커버리지를 보장하는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의 장비–단말 개발을 동시 추진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 상호 연동 테스트는 3GPP 표준안이 최종 결정되는 2018년 상반기보다 6개월 정도 앞서게 된다. 사실상 3GPP가 정하는 5G 표준안에 대한 최초 검증 및 기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신업계는 내년 하반기는 3GPP에서 단계별 5G 표준화 작업이 대부분 마무리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5G 표준안 검증을 위한 적기가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5G가 빠른 발전속도로 발전함에 따라 글로벌 표준 기반의 5G 상용화와 효율적인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4G등 주요 이동통신 분야에서 세계 최초 핵심 기술 공동개발을 진행했던 파트너인 에릭슨·퀄컴과 3GPP 5G 연동 계획을 발표하게 된 것은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조수연 기자  |  jsy@econovill.com  |  승인 2016.12.21  09:53:41
조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