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뷰티 체험에 컨설팅까지...신세계백화점, 화장품 사업 강화원스톱 뷰티 멀티 편집숍 '시코르' 오픈
   
▲ 출처: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화장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키운다.

8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대구점에서 스킨, 로션부터 색조 화장품까지 한 번에 체험할 수 있는 원스톱 뷰티 멀티 편집숍 ‘시코르’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시코르는 180여평(595㎡)의 대규모 공간에 상주 직원만 30여명에 달하며, 신세계 단독 브랜드 20여개를 포함해 180여개의 전 세계 뷰티 브랜드를 총망라했다.

소비자들은 메이크업, 헤어 등 제품군별 셀프바에서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전문 아티스트로부터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기존 화장품 브랜드들도 상품 구색이 보다 다양화돼 신규 고객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컨설팅 코너도 마련됐다. 피부 트러블, 탈모 등 구체적인 상담이 필요한 영역을 위해 스킨케어와 헤어케어 상담데스크도 별도로 운영한다. 아토피, 여드름 등 다양한 피부 트러블에 대한 상담을 바탕으로 상품 추천도 받을 수 있다. 헤어 케어 상담의 경우 두피 진단기기 등 다양한 전문기기 측정에 기반해 두피와 모발 진단을 무료로 해준다.

남성 및 유아용 화장품 브랜드도 입점 됐다. 기존 백화점 화장품 매장에서 볼 수 없었던 셰이빙 전문 브랜드 ‘뮬레’와 ‘블루비어드리벤지’ 등이 있으며, 아이들을 위한 전문 브랜드들도 다양하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 화장품은 드럭스토어, 온라인, 홈쇼핑 등 유통채널의 다변화로 제로 성장을 거듭하는 중”이라며 “젊은 층이 백화점 대신 중저가 매장인 로드숍, 드럭스토어 등으로 발길을 옮기고 있어 다시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에스티로더, 샤넬, 디올 등의 색조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 1위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ㆍ제조업자개발생산(ODM) 전문업체 인터코스와 지분율 50 대 50으로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를 세운 바 있고, 올해 5월에는 경기도 오산에 화장품 제조공장과 연구개발 센터를 착공한바 있다.

이효정 기자  |  hyo@econovill.com  |  승인 2016.12.08  10:12:29
이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