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11.3대책 후 7일만에 분양물량 6000가구 ↓ '대폭 감소'더 줄어들 가능성도

이달 수도권 분양예정 물량이 11.3대책 이후 6000여 가구가 감소한 가운데 향후에도 줄어들 가능성이 클것으로 예상된다.

10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1월 초 조사 당시 수도권에서 35곳 2만4642가구가 분양될 예정이었지만, 11.3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23곳 1만8453가구만 분양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주일 사이 6189가구가 줄어든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0곳 4491가구로 가장 많이 감소했으며, 경기도에서 2곳 1698가구가 분양을 연기했다.

업계에 따르면 더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재개발, 재건축 등은 철거를 100% 완료해야 일반분양 보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고, 무엇보다 냉각돼 가는 시장 분위기에 건설사들이 물량조절에 나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은 ‘e편한세상 염창(499가구)’, ‘꿈의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1028가구)’, ‘공덕 SK 리더스 뷰(472가구)’,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1531가구)', ‘연희파크 푸르지오(396가구)’ 등은 11.3부동산 대책 발표 후 12월이나 내년으로 분양이 미뤄졌다.

서울에서는 이달 5곳에서 1387가구 일반분양이 계획돼 있다. GS건설은 서울 첫 환지 방식 도시개발사업으로 ‘목동파크자이’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84∙94㎡T 356가구 모두가 일반분양 돼 로열동∙층 당첨 가능성이 높다.

삼성물산은 신반포18·24차 재건축으로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철거가 완료됐고 착공계 승인도 마친 상태다. 전용면적 49~132㎡ 총 475가구 규모로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59, 84㎡ 146가구 중소형으로 공급된다.

경기도에서는 14개 단지에서 1만4049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시흥시에서는 대우건설이 대야동 일원에서 ‘시흥 센트럴 푸르지오’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면적 59~106㎡ 총 2003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23~49㎡ 250실이다.

▲ 출처=각 사

김유영 기자  |  wqkql90@econovill.com  |  승인 2016.11.10  10:39:02
김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