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국내 최초 '난치성 가려움증 치료제' 이달 부터 처방 가능SK캐미칼 ‘레밋치연질캡슐’
   

혈액투석환자들이 겪는 가려움증을 완화해줄 의약품이 출시됐다. SK캐미칼의 ‘레밋치연질캡슐’은 기존 약물로 효과가 없었던 혈액투석환자를 위한 국내 유일 난치성 소양증 치료제로 이달부터 전국 병의원에서 처방이 가능하다. 

우리 몸의 피를 일부를 뽑아 그 속의 찌꺼기만 걸러서 버리고 깨끗해진 피를 다시 몸 속에 집어넣어 주는 혈액투석은 진행시 참을 수 없을 정도의 고통과 소양증(가려움증)을 유발한다. 

혈액투석은 현대인이 흔히 앓는 당뇨병, 고혈압 등 여러 이유로 콩팥 기능이 점점 나빠져 제 기능을 못하게 될때 오줌으로 나가야 할 노폐물이 몸에 쌓여 빼내주기 위해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국내에서 약 7만여명의 혈액투석환자가 있으며 이들 혈액투석환자의 35% 이상이 소양증을 보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 크림 등을 치료제로 사용해왔다. 

레밋치연질캡슐은 일본 '도레이'사가 개발 했으며 2009년 일본서 첫 출시돼 지난해 2100여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레밋치연질캡슐이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돼 의료 보험 급여가 적용되는 일본과 달리 국내에선 비급여로 발매된다.

SK케미칼 관계자는 "기존 치료로 효과를 볼 수 없던 환자에게 레밋치연질캡슐을 적용한 결과 소양증은 15% 이상, 소양증에 의하면 불면증은 60% 이상 감소해 치료만족도가 49.1%에서 70.6%로 증가했다"며 레밋치연질캡슐의 만족도를 소개했다. 

 

송보미 기자  |  bming@econovill.com  |  승인 2016.09.19  13:08:14
송보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