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美 플로리다 주 임산부 84명 지카바이러스 감염 확인지역 내 감염자 660명 감염, 모기 살충제 공중살포 논란 확산
   
▲ 출처= 뉴시스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임신부 84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abc 뉴스는 9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마이애미대 의료진들이 전날 열린 ‘지카 바이러스 대책’ 포럼에서 이같이 발표했으며,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된 신생아 출산이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의료진들은 포럼을 통해 현재 플로리다 주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660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해외여행에서 감염된 환자 수는 604명, 자생적으로 감염된 환자 수는 56명으로 각각 집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카 바이러스 환자들이 주로 발생하는 지역은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마이애미 시 포함)을 비롯해 팜비치 카운티, 피넬라스 카운티, 브로워드 카운티 등 4곳으로 플로리다 주 남부 지역에 몰려 있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주 방역 당국은 전날 마이애미 시를 중심으로 모기 살충제 '날레드'(Naled)의 공중 살포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이에 시민들의 반대 시위로 살포 시기를 늦췄다.

주 정부는 날레드가 인체에 해롭지 않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일부 시민들은 이를 믿지 않고 있다고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전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6.09.10  10:35:23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