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무더위에 흐르는 땀, 피부에 독인가 약인가?땀은 우리 몸의 냉각수 역활.. 때에 따라 독일수도 약일수도
   
▲ 자료사진(출처=뉴시스)

장마 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높은 기온 탓으로 사람들이 더 많은 땀을 배출하게 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일반 성인이 보통 하루에 평균 600ml~800ml 정도의 땀을 흘린다. 우리가  흘리는 땀이 과연 피부에 좋기만 할까? 땀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문가를 통해 알아보자.

◇땀은 우리 몸의 냉각수 역할?

사람이라면 누구나 땀을 흘린다. 그렇다면 우리 몸에서 땀이 담당하는 역할은 무엇이기에 땀을 흘리는 것일까? 우선 땀은 99% 물로 구성돼 있다. 나머지는 나트륨(Na), 염소(CI), 칼륨(K), 마그네슘(Mg) 및 암모니아의 이온 등이다. 물을 제외하면 나트륨과 염소의 화합물인 소금(NaCl)이 대부분이어서 묽게 탄 소금물이나 다름없다. 땀의 소금 농도는 약 0.4~1% 정도다.

땀은 한마디로 말하면 우리 몸의 냉각수라 할 수 있다. 사람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해야 살 수 있는 항온동물이다. 섭씨 37도보다 체온이 올라가면 열을 몸 밖으로 내보내 체온을 떨어뜨려야 한다. 그리고 체온조절의 약 80%를 땀이 담당한다.

최광호 원장(초이스피부과)은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전신에 퍼져 있는 약 300만개의 땀샘에서 땀을 분비시켜 열을 발산하는 것이기 때문에 더울수록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이고 건강한 몸의 작용”이라고 설명했다.

땀을 흘리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열이지만 이외에도 놀라거나 긴장을 할 경우 교감신경계가 흥분해 땀이 나는 정신적 요인과 매운 것을 먹었을 때 그 자극에 의해 얼굴에서 땀이 나는 미각적인 요인도 있다.

◇땀이 피부에 약인 이유는?

땀은 우리 몸의 체온을 조절하지만 이것이 역할의 전부는 아니다. 땀의 다른 기능은 다음과 같다.

첫째, 피부의 건조함을 막는다. 피부가 건조하면 가렵고 습진과 피부염을 유발하기도 한다. 피부 건조를 막기 위해서는 목욕이 효과적이다. 하지만 땀 역시 피부 건조를 막는 역할을 한다. 천연화장수와 다름없는 땀은 피부의 건조함을 막는데 매우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

둘째, 몸속 노폐물을 배출한다. 운동이나 다른 신체 움직임을 통해 피부의 대사율을높이면 그동안 몸에 쌓여 있던 납이나 카드늄등 중금속 및 노폐물이 땀과 함께 배출된다. 특히 운동으로 인한 땀은 탄수화물이나 지방을 연료로 에너지를 얻는 과정에서 생긴 열을 처리하기 위해 배출되는 것이어서 체지방이 연소된다는 신호이기도 하다.

셋째, 피부 각질의 탈락과 재생을 돕는다. 각질은 피부 최초의 방어막이라 할 만큼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리고 일정기간 동안 역할을 다한 각질을 탈락돼 없어지게 된다. 그런데 제 때 떨어져야 할 각질들이 피부에 남아있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운동 등으로 땀을 흘리면 피부 표면에 대사가 활발히 일어나면서 혈액순환도 함께 활발해진다. 활발한 혈액순환은 피부를 윤기 있게 가꿔주고 세포생성을 촉진해 새로운 피부세포를 만들어 기존 각질들을 탈락하게 만든다.

◇이럴 때 땀은 피부에 독이다

그러나 땀이 피부에 좋은 작용만 하는 것은 아니다. 여드름이나 아토피 환자라면 땀을 많이 흘리지 않는 게 좋다. 바로 땀의 산성분 때문이다. 여드름, 아토피성 피부염 등 염증성 질환이 있는 피부에산 성분은 모공벽을 자극하거나 모낭벽을 얇게 해 정상적인 모공의 대사를 방해한다. 따라서 땀은 모공이 쉽게 막히는 여드름, 아토피 피부에 더욱 안 좋고 심할 경우에는 모공벽이 파괴돼 여드름이나 아토피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또 화장을 한 채 흘리는 땀도 치명적이다. 무더운 여름에는 피지와 땀이 많이 분비돼 세균번식에 좋은 여건이 되고 강한 자외선의 영향으로 여드름이 더욱 악화될 수도 있다. 그런데 여기에 화장까지 하게 되면 피부는 피지와 땀, 화장품, 먼지 등으로 범벅이 돼 모공이 꼭꼭 막혀 버린다.
그럼 건강하게 땀을 흘리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여드름이나 아토피가 심한 경우에는 야외에서의 격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땀을 흘리고 난 후 세안을 철저히 해야 한다.

사우나로 흘리는 땀은 칼슘, 칼륨, 마그네슘, 인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성분이 외부로 빠져나가고 수분 부족과 전해질 균형 이상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피한다. 요즘 같은 더운 날씨에는 1L, 강도 높은 운동이나 훈련을 받을 경우에는 2~3L까지 땀을 흘릴 수도 있어 땀을 흘리고 난 후에는 항상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

여성들은 운동 전 반드시 화장을 지워야 한다. 또 운동 후 샤워를 마쳤더라도 색조 화장을 다시 하는 것은 금하는 것이 좋다. 샤워를 끝낸 후 모공이 열려 있는 상태에서 화장을 하면 유해 성분이 피부 깊숙이 들어간다. 단, 운동 후 샤워를 한 피부는 수분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무엇이든 흡수하려 하기 때문에 스킨케어 제품이나 팩을 바르는 것은 괜찮다.

◇땀이 부르는 피부질환 예방 가능하다

땀을 흘리는 것은 정상적인 반응이며 또 적당한 땀은 피부에도 좋지만 시도 때도 없이 흐르는 땀은 반갑지 않은 질환을 불러오기도 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액취증과 다한증이다.

다한증이란 말 그대로 지나치게 땀이 많이 나는 질환으로 정신적 스트레스, 신체의 높은 온도, 감정적인 자극, 피지의 과다 분비 등이 주 원인이다. 손과 발, 겨드랑이, 얼굴에서 많이 나며, 여름에 증세가 더 심해진다. 최근에는 보톡스를 통해 땀샘을 자극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차단하는 치료가 일반적이다. 시술 2~3일부터 땀이 사라지며 마취가 필요 없고 부작용도 없다.

한편 액취증은 겨드랑이에서 악취를 풍기는 질환을 말한다. 특히 날씨가 더워져 옷이 얇아지고 노출이 많아지면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냄새를 풍겨 본의 아니게 고통을 주는 민폐성 질환이기도 하다. 만약 액취증이 심하거나 근본적인 해결을 원하면 미라드라이시술이 효과적이다.

최광호 원장은 “겨드랑이 부위에 극초단파를 쏘아 땀샘과 에포크린샘을 제거하는 방식인데 피부표피와 진피 부분에는 냉각기능을 적용해 피부손상 없이 치료가 가능하며 흉터도 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  jasonmnphd@econovill.com  |  승인 2016.07.20  12:20:26
이재승 의학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