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재테크
KB투자증권, 투자의 ‘시스템화’가 답이다‘KB자산배분랩’, 균형감을 강조한 글로벌 자산배분
▲ 출처:KB투자증권

투자를 함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투자 대상의 선택뿐만이 아니다. 선택한 자산들의 적정가치를 판단하고 보다 ‘싼’ 대상에 비중을 높여 위험분산은 물론 수익률도 제고해야 한다. 하지만 이는 말처럼 쉬운 것이 아니다.

이에 KB투자증권은 ‘KB자산배분랩’을 출시하고 고객들에게 맞춤투자는 물론 리서치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의기투합해 글로벌자산에 대한 균형투자를 제공하고 있다. KB그룹차원의 핵심역량을 집중하는 만큼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글로벌 자산배분은 말 그대로 전 세계의 여러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다. 물론 선택한 자산이 모두 좋은 수익률을 낼 수 있는 반면, ‘불운’이 작용해 선택한 자산마다 하락할 수도 있다는 것이 문제다. 따라서 여러 자산에 대한 가격을 체크하고 시스템화된 모델을 통해 투자자산별 적정비율을 뽑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KB자산배분랩’은 KB투자증권 상품전략위원회의 전문가 협의체와 리서치센터의 자산배분모델을 활용해 다양한 투자자산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전 세계의 여러 자산에 분산투자하는 상품이다.

펀드의 경우 집합운용을 하는 탓에 고객 개별로 맞춤 상품은 아니며 이동수단에 비유하자면 버스에 가깝다. 이에 비해 랩 상품은 택시라고 할 수 있다. 그만큼 랩 상품은 고객의 상황에 맞게 자산을 배분, 운용, 리스크 관리를 해주는 상품이다.

KB투자증권에서 출시된 ‘KB자산배분 랩’은 투자유망한 자산군들을 KB투자증권 리서치, 상품기획팀, 고객자산운용팀이 엄선해 다양한 글로벌자산에 균형감 있게 분산투자한다.

상품운용을 위해 KB그룹차원의 모든 핵심역량을 집중하는 만큼 업계 최고의 전문적인 자산배분전략을 경험할 수 있다.

또 운용성과를 주기적으로 분석, 리밸런싱해 시장 상황이나 성과가 부진한 펀드에 대해 언제든지 적극적으로 비중을 조절하므로 포트폴리오에 대한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하다. 또 랩을 통한 포트폴리오 투자인 만큼 종목 교체 시 증권사에 내방해 가입서류를 작성하는 불편함이 없다.

이 상품의 최소가입금액은 3000만원이며 금액 제한 없이 추가 입금이 가능하고 중도해지 시에는 수수료 없이 언제든 가능하다. 일임수수료는 유형별로(안정형, 안정추구형, 위험중립형, 적극투자형, 공격투자형) 연간 0.6~1.8% 분기 후취하며 성과보수는 별도로 징수한다.

또한 펀드 선취수수료는 면제하고 펀드 판매보수를 고객에게 환급하므로 종목 교체 시 추가 발생 비용이 적으며, 5개의 투자성향, 투자목적에 따라 라이프플랜(Life-Plan)이 가능한 맞춤서비스를 제공한다.

손광현 KB투자증권 고객자산운용팀장은 “저금리·저성장·고령화의 3중고가 국내 금융시장과 자산관리에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상황에서 KB자산배분랩은 변동성이 낮고 안정적인 수익을 찾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하다”며 “또 노후대비를 위한 전문적인 자산관리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투자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B자산배분 랩에 대한 문의 및 가입은 KB투자증권 지점을 통해 가능하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6.07.19  09:47:23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