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겨드랑이 '살'인 줄 알았는데...알고보니 부유방?임신·출산 후 나타나는 경우 많아

부유방은 정상유방이 아닌 다른 부위에서 유선조직이 증식해 생긴 것을 말한다. 사라졌어야 하는 유선 조직들이 성장이나 호르몬 복용, 임신, 출산 등으로 인해 커져 겨드랑이 부위가 볼록하게 돌출되는 것이다.

대한민국 여성 1~5% 정도에 발병하며, 여성뿐 아니라 남성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겨드랑이 부유방이 대표적이지만 가슴아래, 허벅지, 사타구니 등에도 발생한다. 평소에는 통증이 거의 없어 방치하기 쉬운 부유방은 일생생활에 지장을 줄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유방암의 위험에도 노출될 수 있다.

◇ 생소한 질환, 내원하는 경우 적어

특히 기혼 여성은 결혼 전부터 부유방 증상이 있다가 임신과 출산을 거치며 증상이 심해지는 사례가 많다. 겨드랑이에 남아있던 유선조직이 임신과 출산을 하면서 증식이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부유두를 통해 모유가 나오기도 한다.

통증은 월경전증후군 등 여성호르몬의 주기에 따라 나타나는 통증과 비슷하며, 심한 경우 생리기간 동안 팔을 쓰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또한 겨드랑이 부유방의 변화로 인해 겨드랑이 땀샘이 자극되어 다한증이 생기기도 한다.

출산 이후 수유기가 지나면서 부유방이 많이 쳐지는 형태도 자주 나타난다. 유선조직이 줄어들고 내부에 탄력이 적은 지방이 증가해 외관상 변형이 일어나는 것이다. 부유방은 가슴처럼 볼록하게 나오기 때문에 겨드랑이 부분일 경우 짧은 소매의 옷이나, 수영복 등 드러나는 옷을 입기가 불편해 진다.

미혼 여성의 경우 부유방이 심하지 않을 때는 크게 티가 나지 않지만 임신 및 출산 이후 크기가 커져 외관이 악화되거나 부유두가 발달되는 경우가 많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을지대학교병원 외과 정재학 교수는 "부유방은 겨드랑이부터 사타구니까지 유선(milk streak)을 따라 어느 곳에나 나타날 수 있다. 겨드랑이는 살로 생각하고 지내다가 임신이나 수유 중 크기가 커지고 통증이 발생해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 부유방, 치료 가능한 질환

부유방은 치료가 가능한 유방질환이다. 가슴과 같이 유선과 지방으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운동이나 다이어트를 해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

치료는 수술이 가장 대표적이며 부유방이 생긴 원인과 지방의 양, 유선의 양, 피부 늘어짐 정도가 각기 다르기 때문에 개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겨드랑이의 주름을 따라 피부절개를 한 후 유선조직과 지방조직을 같이 제거하는 방법이 최적이다. 작게 흉터가 남을 수 있으나 겨드랑이의 주름에 가려져 잘 드러나 보이지는 않는다.

◇ 유방암 위험 노출될 수 있어

부유방은 심각한 건강상 문제를 발생하지는 않지만 통증을 유발하거나 외형상의 문제,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줄 수 있어 정확한 검진이 필요하다.

특히 드물게 유방암 위험에도 노출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유방 혹이나 유방암은 무증상이 많기 때문에 증상이 의심된다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평소 간단한 자가진단법을 통해 현재 상태를 파악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정 교수는 "부유방에는 암을 포함해 다른 유방에서 생길 수 있는 병들이 발생할 수 있으나, 일반적인 검진의 경우 부유방을 포함하지 않고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병을 놓치는 경우가 있다"며 "겨드랑이가 부어있으면서 통증이 있는 경우 유방전문의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부유방 자가진단법>
1. 겨드랑이 부분이 비슷한 체형의 여성과 비교했을 때 많이 튀어나왔다.
2. 겨드랑이 통증이 있으며, 생리주기에 따라 통증이 발생한다.
3. 겨드랑이 부분을 손으로 만졌을 때 딱딱하게 만져지는 멍울이 있다.
4. 기혼자의 경우 임신과 출산 후 겨드랑이 부분이 심하게 튀어나왔다.
5.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난다.
6. 겨드랑이 주변으로 유두와 비슷한 모양을 가지는 피부병변이 있다.

김봉수 기자  |  bsk@econovill.com  |  승인 2016.06.17  10:23:11
김봉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