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미국 해외직구 쇼핑 피해보상 쉬워진다한국소비자원-미국 거래개선협의회 MOU 체결
▲ 한국소비자원-미국 거래개선협의회 MOU 체결식. 출처= 한국소비자원

앞으로 미국 해외직구 시 발생한 피해에 대한 보상 절차가 이전보다 수월해 질 전망이다.

한국소비자원은 26일 미국 워싱턴에서 북미 지역 소비자분쟁해결 전문기관인 미국 거래개선협의회(CBBB, Council of Better Business Bureau)와 한·북미 지역 간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해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국내 소비자가 북미 지역 인터넷 쇼핑몰에서 주문한 물건을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를 입는 경우 한국소비자원에 접수하면 거래개선협의회를 통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반대로 북미 지역 소비자가 국내 쇼핑 사업자로부터 입은 소비자피해는 한국소비자원이 처리하게 된다.

이로써 우리나라 소비자가 북미 지역 여행이나 인터넷쇼핑몰 이용 과정에서 피해를 입더라도 원활히 보상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그간 국제거래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경우 언어소통이 어렵고 국가 간 적용 법률이 상이해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사실상 구제받기가 어려웠다.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소비자피해는 2010년 812건에서 2015년 8952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지난해 베트남·일본에 이어 미국·캐나다·멕시코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로써 해외직구 및 해외여행 분야 등에서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그간의 협력성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와 소비자거래가 많은 중국 및 ASEAN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나아가 EU와도 국제거래 소비자피해 해결 네트워크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6.05.27  10:22:47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