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봄바람 타고 청약시장 만개…4월 청약자수 전년비 2배 ↑GS건설 ‘마린시티자이’, 450.42대 1로 청약경쟁률 최고
   
▲ 출처=리얼투데이

봄 분양성수기를 맞아 지난달 신규아파트 청약시장이 올 들어 최대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월별 청약결과는 물론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도 월등이 높은 청약경쟁률을 보인 것.

17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에 뛰어든 총 청약자수는 53만1691명, 1순위 청약자수는 52만4435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기(총 청약자수는 26만3526명, 1순위 청약자수 24만680명)와 비교하면 총 청약자수는 101.78% 늘고, 1순위 청약자수는 117.90%가량 늘어난 수치다. 전월(총 청약자수 18만9684명, 1순위 청약자수 17만6298명)과 비교해도 총 청약자수는 약 180.30%, 1순위 청약자수는 197.47% 가량 증가한 수치다.

4월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은 23.28대 1,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은 22.95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전체 평균 7대 1, 1순위 평균 6.39대 1) 및 전월(전체 평균 7.74대 1, 1순위 평균 6.95대 1)보다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전체 평균 청약경쟁률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 168.82대 1 △대구 83.37대 1 △경남 34.45대 1 △세종 10.50대 1 △서울 3.79대 1 △울산 3.36대 1 △충북 2.90대 1 △강원 2.69대 1 △전남 2.08대 1 △광주 2.02대 1 △대전 1.62대 1 △전북 1.35대 1 △경북 1.32대 1 △충남 0.86대 1 △대 1 △인천 0.12대 1의 순을 기록했다.

개별단지별 청약결과를 살펴보면, 4월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GS건설이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서 분양한 ‘마린시티자이’로 평균 450.42대 1로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됐다.

이어 △연산더샵 238.64대 1 △창원중동유니시티2단지 127.54대 1 △대구범어라온프라이빗2차 122.38대 1 △e편한세상부산항 86.75대 1 △창원중동유니시티1단지 78.86대 1 △범어센트럴푸르지오 71.82대 1 △세종시중흥S-클래스에듀마크(L3) 16.84대 1 △청주지월시티푸르지오 11.56대 1 △킨텍스역원시티(M1) 10.03대 1의 순으로 상위 10위를 기록했다.

   
▲ 출처=리얼투데이

4월 지역별·단지별 청약결과를 종합하면, 단연 부산이 돋보였다. 4월 청약경쟁률 상위 5곳 중 무려 3곳이 부산에서 분양한 단지로 나타났다. 이어 대구, 경남 역시 수백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4월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김현서 리얼투데이 리서치팀 과장은 “4월 청약시장의 청약자수 증가 및 청약경쟁률 상승은 5월 분양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이달부터 그동안 대구·부산 등 경상권에 비해 이슈지역의 분양이 적었던 수도권에서도 분양이 잇따라 그 청약결과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6.05.17  16:13:42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