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생생분양]골프장·수영장 품은 특화 커뮤니티 아파트롯데건설, 용인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 분양 중
   
▲ 출처=롯데건설

롯데건설이 경기도 용인시 중동 650번지 일대에 위치한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를 분양 중이다.

용인에 중대형 아파트들이 대거 공급된 반면 ‘신동백롯데캐슬 에코’는 30평대 중형 면적 중 심으로 구성된 점이 큰 특징이다. 실수요자들의 선호가 높은 전용면적 84㎡와 99㎡형 세대수가 1878가구로 전체 공급 가구수의 67.8%를 차지한다.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는 지하 3층, 지상 17~40층 아파트 26개동에 2770가구로 구성되는 대규모 단지다. 두 개 블록으로 나눠지며 1블록에는 17개동 1902가구가 들어서며 2블록은 9개 동에 868가구다.

이 단지는 수도권에서는 처음으로 야외골프장과 수영장을 조성했으며, 대단지에 걸맞은 특화된 커뮤니티 시설들을 자랑한다.

일반적으로 아파트 단지에 조성되는 소규모 실내 골프연습장과는 다른 30~50m 규모의 6홀 미니 형 파3 골프장과 클럽하우스를 갖추고 있다. 6m에 달하는 18개 타석 연습장과 20m 롱퍼팅그린, 스크린골프, 피칭룸을 갖춘 대규모 실내골프연습장도 있다.

뿐만 아니라 4개 레인(길이 25m)을 갖춘 실내수영장과 800여㎡ 규모의 대형 피트니스 센터, 게스트하우스, 개인작업이나 동호회 활동이 가능한 스튜디오, 200석규모의 대형독서실과 북카페를 조성했다.

단지 내 상가에는 국내 정상급 영어교육기관인 삼육어학원(SDA)이 입점해 입주민을 대상으로 우선등록권, 수강료 할인 등의 혜택을 준다.

다양한 혁신적인 설계도 적용됐다. 무려 21개에 달하는 다양한 평면으로 구성돼 같은 단지, 같은 주택형이라도 방의 개수(84㎡ A,C Type 4룸 구성)나 공간 배치가 달라 입주자들의 취향대로 선택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단지 중심부의 랜드마크 4개 동에는 지형적 특성을 살려 아래층 옥상을 정원으로 활용하는 테라스하우스를 설계하여 고품격 입면 디자인을 연출했으며 각 동의 최상층을 펜트하우스로 설계했다.

풍부한 녹지도 눈에 띈다. 주차장을 모두 지하화해 단지 중심에는 축구장 1.5배 크기의 중앙공 원과 2.5㎞ 길이의 순환산책로, 1㎞의 자전거길이 조성됐다. 또한 친환경 자연체험 학습장과 생 태연못가든, 과수원과 원두막 등의 시설도 있다.

입주민을 위한 배려도 엿보인다. 주차장의 폭을 기존 2.3m보다 10㎝ 넓혀 주차의 편리 성을 높였고 지하 1층 동출입구 앞쪽에 여성주차구획도 따로 마련했다.

이 밖에 가구당 전기요금의 10~15%에 달하는 대기전력을 차단할 수 있도록 롯데건설이 자체 개발한 '빌트인가전 대기전력 차단스위치'와 무인 경비 시스템 등이 설치됐다.

교통환경도 좋다. 분당~동백간 도로가 가까워 분당까지 10분대에 이동할 수 있다. 용인 경전철 어정역 (직선거리 약 700m)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분당선 연장선 및 신분당선이 개통하여 서울 접근성은 더욱 좋아졌다. 용인~서울 고속도로, 분당~수서 고속도로, 경부 고속도로 이용이 쉬워 서울 강남권 이동이 편하다. 단지 주변에 초, 중교가 각각 1개씩 신설돼 자녀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통학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호수공원, 석상산 자연공원과 수원CC, 남부CC 등 골프장이 가깝다.

롯데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해 특허권을 취득 중인 ‘공동주택용 마이크로 수력발전 시스템’도 단지 내 설치됐다. 이 시스템은 아파트 단지로 들어오는 상수도 공급관에 소형 터빈발전기를 설치해 물의 낙차에너지와 수압을 전기로 변환시켜 사용하도록 개발돼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단지 내 부대시설에 지열냉난방시스템과 전열교환식 환기시스템을 적용하고, 태양광 가로등, LED조명을 이용한 미디어폴 등 다양한 친환경·신재생 에너지 기술이 도입됐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현재 일부 마감된 면적을 제외한 일부 가구를 분양 중이며, 중도금(50%) 및 잔금(25%)을 2년간 유예해 주고 대출이자를 전액 지원하는 등 입주자의 부담을 크게 줄였다”며, “단지를 둘러보는데 만도 1시간 이상이 소요되기 때문에 사전 예약이 필수”라고 전했다.

김하수 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6.05.12  18:56:28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