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 모터쇼
[2016 베이징모터쇼] 확실한 대세, 키워드는 ‘SUV'
   
▲ 볼보 전시관을 찾은 관객들이 SUV 'XC90'을 관람하고 있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2016 베이징국제모터쇼’가 25일 중국 베이징 국제전람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노베이션 투 트랜스포메이션(Innovation to Transformation)’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모터쇼에는 완성차·부품 업체 등 총 2500여개 업체가 참가해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최근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SUV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해 기준 600만대가 넘는 SUV가 팔려나갔다. 전년 대비 50% 이상 급증한 수치다.

이 같은 분위기는 베이징 모터쇼 현장에서도 이어졌다. 행사의 키워드는 단연 ‘SUV'였다. 중국 현지 업체와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은 저마다 SUV 신차를 전면에 내세우며 관람객들을 유혹했다.

현장에서 이목을 잡은 SUV 사진들을 모아봤다.

   
▲ 메르세데스-벤츠의 SUV GLE. 이 차는 GLE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마세라티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최초의 SUV '르반떼'를 공개했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아큐라 부스에 전시돼 있는 SUV 'RDX'./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르노 부스에 전시된 꼴레로스(국내명 QM5)와 캡처(국내명 QM3).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관람객들이 중국 로컬 브랜드의 SUV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최근 연비 조작 파문을 겪고 있는 미쓰비시도 이번 모터쇼에 참가했다. 미쓰비시는 자사의 주력 SUV인 '아웃랜서'를 전면에 내세웠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기아차 전시장에 올 뉴 쏘렌토 등이 세워져 있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관람객들이 푸조 부스에서 2008과 3008 등 SUV를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쉐보레 부스에 전시된 캡티바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 FCA 전시장에는 지프의 다양한 SUV들이 전시됐다. / 사진 = 이코노믹리뷰 DB

한편 이날 9시(현지시간) 막을 올린 이번 모터쇼는 오는 5월4일까지 열흘간 진행된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6.04.25  19:06:06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