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아파트 대안으로 급부상? 빌라의 허와 실최근 3년간 공급·거래 급증, 낮은 환금성·불법증축은 주의
▲ [사진=이코노믹리뷰 김하수 기자]

흔히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 연립주택이 재조명받고 있다. 전세난에 지친 세입자들이 상대적으로 아파트보다 집값이 싸고 대지지분이 큰 빌라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는 것. 특히 최근 봄 이사철과 결혼시즌을 맞이해 빌라 거래 수요가 늘자 몸값 역시 치솟고 있다.

아파트 못지않은 편의시설…빌라가 달라졌다

빌라는 19세대까지 건축 가능한 공동주택으로, 연면적(바닥면적)에 따라 다세대주택(연면적 660㎡ 이하)과 연립주택(연면적 660㎡ 초과)으로 분류된다.

빌라는 통상 아파트보다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최근 주택 구입비용을 줄이려는 실수요자들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또 아파트와 달리 착공부터 준공까지 6개월 정도가 소요돼 입주가 빠르고, 임대료와 관리비가 아파트보다 비교적 저렴하다는 점도 빌라의 장점이다.

특히 최근에 지어진 신축빌라의 경우 무인택배시스템, 넓은 주차장(1세대 1주차), CCTV·현관 보안키, 무인택배시스템 등 아파트 못지않은 편의시설까지 갖추면서 수요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 빌라 매물이 대다수인 은평구 구산동 소재 공인중개업소.[사진=이코노믹리뷰 김하수 기자]

서울·수도권 내 빌라 착공 매년 60% ↑…거래량도 ‘쑥’

이코노믹리뷰가 7일 국토교통부의 주택건설실적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수도권에서 착공한 빌라(다세대·연립주택)는 모두 11만1870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2014년) 7만2564가구 대비 54% 이상(4만여가구) 늘어난 수치다. 특히 서울지역 내 빌라 착공은 ▲2013년 2만909가구에서 ▲2014년 3만4933가구 ▲2015년 5만5801가구로 해마다 60% 이상 급격히 늘고 있다.

늘어난 공급만큼 거래량 또한 크게 늘었다. 최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2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4953건으로 전년동기(8539건)대비 58.0%로 줄었다. 같은 기간 서울의 연립·다세대는 2998건에서 3256건으로 8.6% 늘었다.

실제 서울권역 내 빌라 밀집 지역 중 하나인 은평구는 최근 신축빌라 건축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은평구 구산동 소재 S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세 물량이 없자 아파트보다 가격이 싼 빌라를 구매하려는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최근 부쩍 늘었다”며, “요즘은 전세가 워낙 귀해 신축빌라 전세물건은 거의 없고, 특히 구산역 인근 역세권 주변 신축빌라 매물은 없어서 못 팔 정도”라고 전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최근 아파트 전셋값이면 빌라를 매입할 수 있어 신혼부부와 전세난에 지친 2~3인가구들 중심으로 빌라 수요가 늘고 있다”며, “특히 아파트 전세보증금을 밑도는 가격에 추가 대출 없이 내 집 마련이 가능하다는 점도 세입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 출처=국토교통부

빌라 구매시 주의해야 할 점은?

이처럼 최근 빌라 공급과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이같은 분위기에 휩쓸려 무턱대고 빌라를 샀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빌라를 고를 때 가장 유의해야 할 사항은 입지 여건이다. 큰 도로에 인접하거나 역세권에 위치해 있는 곳이나 인근에 대단지 아파트를 끼고 있는 곳을 고르는 것이 좋다. 부족한 기반시설을 대단지 아파트를 이용해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입주금 1000만~3000만원이면 내집 마련 가능’ 등 최근 적은 돈으로 신축빌라를 매입할 수 있다는 분양 광고도 조심해야 한다. 이러한 광고문구의 비밀은 분양가의 80% 수준의 높은 대출금이기 때문이다.

장경철 부동산센터 이사는 “최근 신축빌라 분양사무소나 일부 중개업소들이 이러한 과대광고를 통해 전셋집을 구하는 사람들까지 빌라를 매입하도록 유도하고 있다”며 “이는 곧 깡통주택과 깡통전세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 최근 신축빌라 분양이 활발한 은평구 주택가.[사진=이코노믹리뷰 김하수 기자]

신축빌라의 경우 ‘불법 증축’ 여부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최근 신축빌라 건축시 아래층 지붕 위 공간에 베란다를 불법으로 넓힌 불법 증축이 공공연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 실제 구청 점검 시 불법 증축 사실이 적발되면 수백 만원의 이행강제금을 납부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가 불법증축 사실을 모르고 빌라를 매입한 경우 이들을 보호할 법적 장치가 사실상 없다”며, “매입 전 반드시 해당 빌라가 불법 확장 여부인지 확인하고, 또 다른 불법적인 요소는 없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전문가들은 빌라가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매가가 저렴하지만 환금성이 낮은 점과 주차장 등 주민 편의시설이 취약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하수 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6.03.08  09:20:15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