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공공임대주택 2013년 이후 ‘최대’…전월세난 단비 될까LH, 올해 임대주택 10만여가구 공급…건설임대 6.5만, 매입·전세임대 3.5만가구
▲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공 임대주택 10만여 가구를 공급한다. 이는 지난 2013년 이후 최대 규모다.

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총 77조원의 판매실적과 금융부채 17조원 감축을 통해 달성한 재무안정성을 기반으로 올해 임대주택 9만6000가구를 신규 공급한다.

행복주택, 취업준비생·예비신혼부부까지 입주자격 문턱 낮춰

▲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올해 공급되는 공공임대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문은 행복주택이다. 지난해 송파삼전 40가구 공급으로 시작된 행복주택은 그동안 사업후보지 선정, 주택사업인허가 등 사업추진의 성과가 올해부터 가시화돼 올해 1만1268가구의 입주자를 새로 모집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취업준비생이나 예비 신혼부부 등으로 입주대상이 확대되며, 건설지역별 예상 수요와 계층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공급된다.

이달 서울가좌·인천주안·대구신서 입주자 모집을 시작으로 수도권에서 총 6210가구, 지방에서 5058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국민임대주택, 23개 지구서 2만8022가구 입주자 모집

▲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저렴한 임대료와 안정된 임대기간(최장 30년), 분양아파트 수준의 시설로 무주택 서민의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국민임대주택도 전국 23개 지구에서 총 2만8022가구가 입주자를 찾는다.

위례, 남양주별내, 성남여수, 시흥목감 등 수도권 내 예정된 1만7736가구는 편리한 교통, 대규모 신도시의 메리트를 동시에 누릴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는 작년 착공한 울릉도 110가구를 비롯해 13개 지구에서 총 1만286가구가 공급된다.

‘10년 후 내집’ 10년공공임대, 전년대비 2000가구 늘어

▲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10년 공공임대도 지난해보다 2000여가구 늘어난 2만1340가구가 공급된다.

10년 공공임대주택은 저렴한 임대료로 10년 동안 거주하면서 임대의무기간 종료 후 분양전환을 할 수 있어, 임대기간 중 이사걱정 없이 안정적으로 거주한 후 내집 마련이 가능한 주택이다. 60㎡ 이하 10년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인 무주택 세대구성원에게 공급되며, 임대조건은 시세의 90% 수준이다.

초기 부담 없이 내 집을 마련할 수 있어 경쟁도 치열하다. 실제 지난해 공급된 화성동탄2 A40블록의 경우 청약율 324%, 시흥목감 A3블록 청약율 224%, 오산세교 B6블록 청약율 156%, 하남미사 A29블록 청약율 480%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는 4월 시흥목감‧은계지구 3개 블록 2272가구, 5월 구리갈매 481가구를 비롯해 하남미사, 화성동탄2, 부산명지, 대구신서지구 등 총 24개 지구에서 입주자를 모집한다.

아울러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국가유공자 등 사회보호계층이 시세의 30% 이하 수준의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는 영구임대주택은 올해 서울 생활권인 구리갈매지구(3월, 380가구)를 포함 총 3624가구가 공급된다.

▲ 출처=한국토지주택공사

매입임대주택 6480가구, 전세임대주택 2만5000가구

올해 다가구주택 등을 개·보수해 저렴하게 임대하는 매입임대주택은 6480가구, 최대 8000만원까지 전세금을 지원하는 전세임대주택은 2만5000가구가 공급된다.

매입임대와 전세임대주택은 도심지 곳곳에 위치해 입주희망자가 현재 생활권을 유지하면서 저렴하고 깨끗한 주택에 거주할 수 있고, 요건만 갖추면 수개월 내에 입주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LH는 신규 임대주택 10만가구 뿐만 아니라, 기존 입주민의 퇴거 등으로 발생한 3만 5000가구의 국민임대주택 예비 입주자도 모집한다.

신규 공급 주택보다 입주가 빠르고, 주변 편의시설이 확충되어 있는 장점이 있다. 분기별(3,6,9,12월)로 입주자를 모집하며, 당첨되면 예비입주자가 돼 순번대로 입주하게 된다.

LH 주거복지기획처 관계자는 “이번 10만가구 규모의 임대주택 공급을 통해 올 연말까지 LH가 운영·관리하게 되는 임대주택은 총 95만가구에 달할 전망”이라며, “이를 통해 약 241만명의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올해부터는 임대주택 지원 외에도 입주민 삶의 질 향상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별도 조직을 신설했으며, 이를 통해 ‘공동체 활성화’, ‘교육·육아지원’ 등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대폭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수 기자  |  hskim@econovill.com  |  승인 2016.03.07  15:06:37
김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