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운세
주간 띠별 운세(2월 15일 ~ 2월 21일)

1. 쥐띠

아쉬움이 남더라도 미련을 버려야 하는 시기입니다. 물러나야 할 때는 깨끗하게 물러나세요.

60년생 - 탁상공론은 이제 그만, 열심히 발로 뛰어야 하는 시기. 노력하면 노력한 만큼 얻게 될 것입니다.

72년생 - 철저한 준비와 계획이 필요한 한 주입니다. 임시방편이나 주먹구구식의 일 처리는 피하세요.

84년생 - 평소에 계획하던 일이 있다면 시작해 보세요. 주변 정보에 귀를 기울이고 사람들과의 교류에도 힘쓸 것.

96년생 - 자신의 실력과 노력을 알아주는 사람이 없는 때. 서두르거나 초조해 하지 말고 기회가 오기를 기다릴 것.

2. 소띠

매사가 착착 맞아 떨어지고 모든 것이 순조로운 한 주입니다. 여행이나 출장을 떠나기에도 좋은 때입니다.

61년생 - 어려운 일들이 해결되고 좋은 기회가 찾아오는 때입니다. 진행하고 있는 일이 있다면 끝까지 밀고 나가세요.

73년생 - 성실한 자세로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세요.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이 나는 한 주.

85년생 - 취업이나 이직 등 직장운이 좋은 한 주입니다. 자격증을 따거나 승진 시험 등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입니다.

97년생 - 아무리 자신 있는 일이라 하더라도 소홀히 하거나 자만하지 말 것. 다 끝난 일도 다시 한 번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3. 호랑이띠

일확천금을 꿈꾸기보다는 작은 이익이라 꾸준히 챙겨야 하는 때. 토끼띠와 돼지띠가 행운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62년생 - 약속한 일이 있다면 손해를 보더라도 지키세요. 재물보다는 신용과 대인 관계를 중시해야 하는 때입니다.

74년생 - 말보다는 행동과 실천을 중시해야 하는 때. 아랫사람에게 대우 받으려 하지 말고 모범을 보일 것.

86년생 - 예상치 못한 일이나 사건이 발생하는 시기입니다. 원칙만 고수하지 말고 적당히 융통성을 발휘하세요.

98년생 - 선생님이나 손윗사람의 총애를 받게 되는 때. 다만 그만큼 시샘하는 사람도 늘어날 수 있으니 주의할 것.

4. 토끼띠

관이나 인허가 등 공적인 일에서 성과가 좋은 시기입니다. 다만 일에 빠져서 가정을 소홀히 하지 마세요.

51년생 - 단 된 밥에 코 빠뜨릴 수 있으니 자나 깨나 입 조심. 섣부른 말이나 행동이 시비나 구설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63년생 - 재물을 벌어들이기보다는 씀씀이를 줄이는 데 힘쓸 것. 사이가 좋지 않았던 사람과의 관계 개선에 좋은 시기.

75년생 - 직장에서 인정을 받고 주변의 칭송을 받게 되는 시기입니다. 승진을 하거나 스카우트 제의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87년생 -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매너를 지키고 언행에 신중을 기할 것. 사소한 농담이나 말 한 마디가 시비를 부를 수도 있습니다.

99년생 - 변덕을 부리거나 이리 저리 마음을 바꾸지 마세요. 꾸준하고 일관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때입니다.

5. 용띠

상대를 경시하거나 얕보지 마세요. 겉모습으로 상대를 판단해서는 안 됩니다. 양띠와 돼지띠가 도움을 주는 시기.

52년생 - 인정에 사로잡혀 그동안 쌓아놓은 것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공적인 일과 사적인 일을 확실히 구분하세요.

64년생 - 다른 사람과의 동업이나 공동 작업은 피해야 하는 때입니다. 잘 알지 못하는 사람과의 금전거래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76년생 - 오늘 해야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마세요. 계획적인 생활과 꾸준한 노력이 필요한 시기. 시간을 낭비하지 말 것.

88년생 -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손윗사람에게 순종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화나는 일이 있더라도 감정적인 대응은 금물.

6. 뱀띠

투기나 모험은 삼가고 성실하게 노력해야 하는 시기. 뿌린 대로 거두는 시기이니 요행이나 재수를 기대하지 말 것.

53년생 - 자신의 능력에 벅찬 일이나 가질 수 없는 것을 탐하지 마세요. 집착이나 미련은 빨리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65년생 - 맺을 것은 맺고, 풀 것은 풀어야 하는 시기. 다른 사람과의 오해가 있다면 시간을 끌지 말고 해결할 것.

77년생 - 승부욕을 내세우지 말고 실리를 중시하세요. 고집을 부리거나 자존심을 앞세우면 후회할 수도 있습니다.

89년생 - 작은 일이라고 소홀히 하지 말고 철저히 확인하고 점검할 것. 매사에 신중을 기하고 실수하는 일이 없도록 하세요.

7. 말띠

땀 흘리면 땀 흘리는 만큼 얻게 되는 시기입니다. 자신이 바라는 것을 얻고 소원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54년생 - 자신의 일이 아니라면 다른 일에 신경 쓰지 마세요. 하고 싶은 말이 있더라도 속으로 삭이는 것이 좋습니다.

66년생 - 중요한 일을 맡게 되거나 사람들의 관심을 얻게 되는 때. 한 번에 모든 것을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차근차근 진행할 것.

78년생 - 기다리기보다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때입니다. 화를 복으로 바꿀 수 있는 전화위복의 시기가 될 것입니다.

90년생 - 고생한 만큼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시기입니다. 하고 싶지 않은 일이라 하더라도 최선을 다하세요.

8. 양띠

욕심을 내면 잃게 되고, 마음을 비우면 얻게 되는 시기. 주변 사람들과의 협력과 소통을 중시할 것.

55년생 - 투자에 비해 결과가 늦게 나타나는 시기입니다. 조금 답답하더라도 서두르거나 조급해하지 마세요.

67년생 - 자신의 생각보다는 주변의 말을 따르는 것이 좋은 때. 아랫사람의 말이라고 무시하지 말고 새겨들을 것.

79년생 - 한 순간의 성공에 자만하거나 우쭐하지 마세요. 작게 얻고 크게 잃을 수 있으니 신중을 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91년생 - 매사에 속전속결, 빠른 일 처리가 필요한 때입니다. 다른 사람과의 경쟁은 불리하니 내기나 승부는 자제하세요.

9. 원숭이띠

게으름을 피우지 말고 부지런히 움직이세요. 나간 사람 몫은 있어도 자는 사람 몫은 없는 법입니다.

56년생 - 쉽게 돈을 벌려고 하면 오히려 손해를 볼 수 있습니다. 매매나 계약을 할 때는 신중하게 결정하세요.

68년생 - 말 한 마디, 행동 하나에도 신중을 기해야 하는 때입니다. 섣부른 말이나 행동이 후환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80년생 - 자신보다 어린 사람이나 부하 직원들에게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도 금물.

92년생 - 지키지 못할 말이나 약속은 애초에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고집을 부리거나 튀는 행동도 피하세요.

10. 닭띠

자신의 진로나 앞날에 대해 고민하게 되는 시기입니다. 변화수가 있으니 새로운 일을 시작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57년생 - 시작이 좋아야 끝도 좋은 법이니 첫 단추를 잘 꿰세요.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는 지혜를 가져야 하는 때.

69년생 - 꿈을 꾸는 것도 좋지만 현실을 무시하지 말 것. 뱀띠나 소띠와 함께 하면 좋은 일이 있을 것입니다.

81년생 - 이리 저리 바쁘게 다니지만 실속은 부족한 시기. 지나친 욕심은 삼가고 현상 유지에 힘쓰세요.

93년생 - 머리 아픈 일은 잠시 미루고 현재를 즐기세요.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의 말은 함부로 믿지 말 것.

11. 개띠

원칙을 지키고 투명한 일 처리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화나고 짜증나는 일이 있더라도 인내하세요.

58년생 - 귀에 솔깃한 말이나 유혹에 주의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특히 다른 사람에게 돈을 맡기는 것은 절대 금물.

70년생 - 주저하거나 망설이면 손해이니 과감하게 나아갈 것. 계획하던 일이 있다면 꾸준히 밀고 나가세요.

82년생 - 바깥 활동보다는 가정과 내부 관리에 신경 써야 하는 때. 저녁 약속에 나가더라도 귀가를 서두를 것.

94년생 - 잘못이 있다면 깨끗하게 인정하고 사과하세요. 어설픈 변명은 아니 한 것만 못한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12. 돼지띠

준비와 계획보다는 행동과 실천에 힘써야 하는 시기. 일의 과정보다는 결과와 실속을 중시할 것.

59년생 - 자신의 일을 다른 사람에게 미루거나 맡기지 마세요. 해야 할 일이 있다면 직접 처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71년생 - 지위가 상승하고 명예가 올라가는 시기입니다. 바깥 활동을 하거나 사람들을 만나기에도 좋은 한 주가 될 것입니다.

83년생 - 모든 것이 안정되고 순조롭게 흘러가는 한 주입니다. 그동안의 고생과 노력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95년생 - 고집을 부리기보다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따라야 하는 때. 특히 부모님이나 친구에게는 양보하는 것이 상책.

조재성 기자  |  jojae@econovill.com  |  승인 2016.02.15  08:10:41
조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