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피부 위 ‘옥의 티’ 사마귀, 증상 개선에 좋은 음식은?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는 요즘 같은 날씨에는 없던 병도 생겨날 수 있어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면역력 관리는 필수다. 체내 면역력이 떨어질 경우 사마귀와 같은 피부질환을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마귀는 인체 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한번 발병하면 잘 사라지지 않고 면역력이 떨어질 때마다 증상이 나타난다. 신체 어느 부위든 발생할 수 있으며, 접촉을 통해 다른 부위에 번지지 않도록 일상생활에서 항상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타인에게 전염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증상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올바른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사마귀 예방법으로 가장 우선시 되는 것은 개인위생 관리다. 이와 함께 적절한 운동과 휴식, 더불어 면역체계를 강화할 수 있는 음식을 꾸준히 먹는 등 면역력 높이는 방법의 실천을 통해 면역력을 강화해야 하는 것도 필수다.

면역력을 올려 궁극적으로 사마귀 증상 개선에 좋은 음식에는 ‘홍삼’이 있다. 홍삼은 이미 국내외 5천여 건의 임상시험과 논문 등으로 그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 받았다.

국립보건원 에이즈연구센터 연구팀은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유발인자인 HIV 감염자 127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AZT(에이즈 치료제)를, 다른 한 그룹에는 AZT와 홍삼 추출물을 투여한 후 경과를 살폈다.

그 결과, AZT만 투여한 그룹의 CD₄림프톨의 수치는 오히려 감소했다. 반면, 홍삼과 AZT를 함께 투여한 그룹의 인체면역세포 CD₄림프톨의 평균 수치는 치료 전 1㎣당 320개에서 349개로 무려 약 10% 이상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처럼 홍삼이 천연 면역력 영양제로 확인되면서 홍삼절편, 홍삼엑기스, 홍삼농축액, 홍삼진액, 홍삼양갱, 홍삼정, 홍삼정과, 홍삼스틱, 홍삼정환, 홍삼 캔디 등으로 출시되며 매출 상승 곡선을 보이고 있다. 제대로 된 홍삼제품을 고르는 팁은 제조방식을 확인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홍삼 제품은 주로 물에 우려내는 물 추출 방식으로 제조된다. 이때 홍삼의 영양성분 중 물에 녹는 수용성 성분 47.8%만을 추출할 수 있고, 나머지 52.2%의 물에 녹지 않는 불용성 성분은 버려진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것이 홍삼을 통째로 갈아 넣는 제조법이다. 이러한 경우, 홍삼의 물에 녹지 않는 불용성 성분까지 모두 담아내어 사포닌, 비사포닌을 비롯해 다양한 영양분과 항산화 물질을 그대로 섭취할 수 있다. 이러한 제조 방식을 사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홍삼 브랜드는 ㈜참다한 홍삼을 비롯해 몇몇 업체에 불과하니 주의가 필요하다.

김재춘 선문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교수는 건강프로그램을 통해 “홍삼을 물에 우려 내는 물 추출 방식을 따를 경우, 물에 녹지 않는 영양분은 모두 버려진다”며 “홍삼을 통째로 갈아 먹을 경우 유효성분 추출률이 95%에 달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윤택준 교수 역시 같은 날 “면역력을 높이는 다당체까지 흡수하기 위해선 홍삼을 통째로 갈아먹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겉으로 울퉁불퉁하게 드러나 자신감을 앗아가는 사마귀는 마음에도 씻을 수 없는 후유증을 남긴다. 그러므로 평소 면역력 증강에 효과적인 음식을 꾸준히 먹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박상민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6.01.19  15:47:50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