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인사] LG화학

LG화학은 11월 26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사장 승진 3명,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선임 13명을 포함한 총 19명의 2016년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LG화학은 이번 인사의 특징에 대해 ▲철저한 시장선도 관점의 인사 ▲ 생산 및 품질 역량 제고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 강화 ▲도전정신과 치열함을 보유한 젊은 인재 발굴 ▲해외 경험을 보유한 Global 인재 중용 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임원인사에서는 현재 기초소재사업본부장인 손옥동 부사장, Battery연구소장인 김명환 부사장 및 LG생활건강 CFO 출신으로 LG화학 CFO로 부임 예정인 정호영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최고 경영층의 승진이 눈에 띈다.

손옥동 부사장은 ABS, PVC사업부장 등 LG화학의 주력 사업부장을 역임하면서 한계 돌파를 통한 시장선도 성과를 창출해 왔으며, 2015년 부터는 기초소재사업본부장으로 부임하여 어려운 시장 환경을 극복하고 전년 대비 영업이익 2배의 성과를 창출하는 등 수익성을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명환 부사장은 LG화학의 2차 전지사업 초기부터 Battery연구소장으로서 사업 추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였다. 신규 소재 개발 등을 통한 전지 기술 차별화를 바탕으로 자동차용 전지 및 전력저장 전지 시장을 선도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정호영 부사장은 LG전자, LG디스플레이 및 LG생활건강 CFO 등 LG그룹 재경 분야의 주요 보직을 역임하였다. 전략적 성과 및 Risk 관리를 통해 지속적인 성과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편 사업본부장 보임과 관련하여 전지사업본부장에는 현 LG이노텍 대표이사 이웅범 사장이 선임되었다. 이 사장은 LG그룹 최고의 생산/품질 전문가로서 LG화학 2차 전지 사업의 시장선도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헌우 기자  |  yes1677@econovill.com  |  승인 2015.11.26  14:57:10
여헌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