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이슈&토픽
뚝 떨어진 기온, 안면홍조 증상 심해져
   
 

 부쩍 기온이 떨어지고,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안면홍조, 딸기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 홍조는 특히 겨울철에 증상이 더욱 심해지면서 외모적으로 콤플렉스까지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직장인 황소영(가명)씨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얼굴붉은기가 심해지고 있다. 평소 열이 나는 증상을 겪기는 했지만 비교적 빠르게 사라졌던 것과 달리, 최근 더욱 심해진 안면홍조는 쉽게 사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고민이 심하다.

황씨는 “예전부터 찬바람이 불어올 때면 얼굴에 붉은기가 올라오곤 했는데 최근에는 유독 증상이 생각처럼 빠르게 사라지지 않아 치료를 위해 피부과, 한의원을 찾아보고 있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렇듯 찬바람이 불어오는 날씨만 되면 실내외의 온도차가 심해지면서 안면홍조, 딸기코 증상을 호소하는 이가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안면홍조는 대게 얼굴이 붉어진 채로 오랫동안 지속되는 증상인데 피부 혈관 수축기능의 이상이 나타나 혈관이 확장될 때 발생할 수 있다.

미래솔한의원 노원점 정승연 원장은 “겨울철 실내 난방기를 돌리면서 실내외의 온도차가 크게 일어나면 그만큼 모세혈관의 확장과 수축이 빈번하게 반복되는데 이 과정에서 탄력성이 저하되어 안면홍조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온도차로 인해 겨울철 유독 많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자율신경 조절의 장애로 인해 얼굴이 화끈거리고 열이 나는 증상이 동반되어 나타나거나, 체질적인 이유, 감정변화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폐경기 여성의 경우 호르몬의 분비가 감소되면서 뇌에서 체온을 담당하는 시상하부에 영향을 미쳐 안면홍조가 발생될 수 있다. 그리고 스테로이드 연고의 남용으로 피부의 면역력이 저하되면서 발생하는 것도 볼 수 있다.

게다가 스트레스는 몸속의 열을 발생시키는데, 이 열이 피부로 상열되면서 수분증발로 인한 표피건조 현상과, 피지분비 증가로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피부가 손상되어 홍조가 발생될 수 있고, 이 외에도 진피속에 열독소가 생성되는 자체로 피부탄력이 저하될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모세혈관이 확장되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렇게 발생되는 안면홍조는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될수록 혈관벽의 탄력성이 저하되어 시간이 지날수록 좋아지는 것이 아니라, 점점 더 악화 되므로 실핏줄이 드러나 보이는 모세혈관확장증이나 구진, 농포 등의 염증을 동반한 주사로 이어지기 전에 적절한 관리와 치료를 하는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승연 원장은 “안면홍조가 혈관확장으로 인해 발생되었다고 해서 한가지 원인으로만 관리를 하기보다는, 몸내부와 피부타입, 증상 등을 다방면에서 고려하여 근본원인에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호전과 악화가 반복되는 만큼 환자 개개인의 맞춤한방치료를 통한 종합적인 관리가 효과적이다.”고 전했다.

박상민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8.25  09:15:30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