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당신의 피부가 푸석한 이유, 정말 가을이라서?

계절이 바뀌며 건조한 바람에 미세먼지까지 가세하면서 피부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특히 얼굴의 경우 노출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로 가을철은 대기 자체가 건조하기 때문에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간다. 건조한 피부는 각질을 유발하고 예민해진 피부의 장벽도 약해져 트러블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피부의 탄력이 떨어져 잔주름을 발생시키며 피부 노화를 가속화시킨다.

여기에는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특히 건조해진 피부는 화장품 성분이 침투되기 어렵기 때문에 수분 크림 등을 듬뿍 발라도 피부 속까지 전달되기가 힘들다. 고가의 안티에이징 화장품을 사용해도 특별한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피부 속 수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 출처=유스랩

게다가 피부 노화는 나이가 듦에 따라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피부 탄력을 유지시켜주는 콜라겐 섬유가 줄어들면서 퇴화되는 것이다. 즉, 피부 노화현상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피부 속 콜라겐과 수분을 채워주는 것이 중요하다. 평상시 물을 자주 섭취해 줌으로써 피부 속 수분을 채울 수 있지만 콜라겐을 채우는 것은 쉽지 않다. 족발, 돼지껍데기 등에 함유된 콜라겐은 고분자로 체내 합성이 어렵고, 저분자로 된 콜라겐을 섭취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돼지 껍데기를 아무리 먹어도 소용이 없다는 뜻이다.

이 지점에서 최근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유스랩의 ‘에버콜라겐UV케어’는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를 주원료로 사용한 건강기능식품이라 눈길을 끈다.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는 피부속(진피층)에서 피부의 구성 요소인 콜라겐과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등을 만들어내는 섬유아세포를 직접 자극하여 피부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주고 피부보습과 자외선에 의한 피부손상 및 눈가주름을 개선해 준다는 설명이다.

유스랩 차지운 대표는 “에버콜라겐UV케어는 100% 한국인을 대상으로 인체적용 시험한 먹는 콜라겐 제품으로, 복용한 지 6주 후부터 피부 개선효과가 나타남을 입증했다”며 “피부 진피층의 70%를 차지하는 필수 성분인 콜라겐을 보충해 피부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헬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에서 올해 상반기 이너뷰티 제품군의 매출은 작년 동기간 대비 170% 상승했다. 식습관과 체질을 바꾸고, 적절한 성분을 섭취하는 방식으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시대가 변했다. 언제까지 계절탓만 할 것인가.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5.10.30  10:13:2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