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해외소재 한국 문화유산 올레드TV로 다시 재연LG전자, 내달 2일까지 경복궁에서 '다시만난 우리 문화유산전'
   
▲ LG전자 모델이 경복궁 근정전 회랑에서 올레드 TV를 통해 일본 고려미술관에 전시된 목조아미타삼존불감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www.lge.co.kr)가 해외에 소재하면서 점차 잊혀져 가는 한국 문화유산의 감동을 올레드 TV의 압도적 화질을 통해 다시 재연한다.

LG전자는 내달 2일까지 경복궁에서 ‘다시 만난 우리 문화유산전’을 열고, 해외에서 촬영한 한국의 유물들을 올레드 TV 20대로 보여준다.

LG전자는 문화재청, KBS와 공동으로 이번 행사를 주최한다. KBS는 지난 7월부터 약 3달간 미국, 러시아, 일본,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6개국 주요 박물관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유산 40여 점을 울트라HD 영상으로 촬영했다. 또 이번 행사는 경복궁 야간특별관람 기간에 맞춰 진행된다. 이번에 선보이는 유물들은 국내에서 보기 힘든 문화재들이 많아 학술적, 교육적 자료로서도 가치가 크다.

LG전자는 압도적인 화질의 올레드 TV가 금동여래입상, 청자상감운학문유병, 백자청화운룡문호 등 소중한 유물들이 담고 있는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재현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색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어 현존하는 TV 중 자연색에 가장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색의 왜곡 없이 보이는 완벽한 시야각도 단체 관광객이 많은 유적지에서 최적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허재철 상무는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해외에서만 볼 수 있었던 한국 문화유산의 감동을 국내에서도 그대로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5.10.18  09:32:23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