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스포츠
“노래도 골프도 쉼없는 아이콘”Golf Lesson 김현정의 처음처럼①

“골프는 참 요상해요.”
이번 주부터 본지에 ‘롱다리’ 김현정의 ‘처음처럼’을 연재할 가수 김현정(33·사진)은 “몇 달만 손을 놓아도 금방 스윙을 다 까먹는다”면서 “골프는 마력의 스포츠”라고 정의했다.

골프에 입문한 지는 10년이 넘었지만 바쁜 일정에 자주 골프를 접어야 했던 김현정은 그래서 “이번에는 아예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차근차근 기초를 다지겠다”고 다부지게 작정했다.

김현정은 지난 1999년 SBS골프에서 골프 프로그램 진행을 맡으면서 골프와 인연을 맺어 사실 구력은 상당하다.

“당시만 해도 고수들이랑 라운드할 기회가 많아서인지 스코어가 제법 나왔다”는 김현정은 “하지만 하수들이랑 치면 순식간에 허물어진다”면서 “이번 기회에 무엇보다 드라이브 샷의 비거리와 정확도를 높이고 싶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김현정을 지도할 최명호 파인리즈골프장 헤드프로가 이번 레슨의 화두를 ‘단단한 기본기’로 잡은 것도 이 때문이다.

김현정의 목표이자 모든 비기너 골퍼들의 소망인 ‘효과적인 연습’을 토대로 실전에서도 안정된 샷을 구사할 수 있는 ‘확실한 기본기 구축’이 이번 레슨의 화두인 셈이다.


김현정도 “이 참에 다이어트를 겸해 헬스클럽에서 체력단련까지 병행하겠다”는 포부까지 밝혔다.

김현정의 가장 큰 걱정은 물론 시간이다. 고교 시절부터 헤비메탈에 흠뻑 취했던 김현정은 1998년 ‘그녀와의 이별’로 혜성처럼 나타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가요계를 평정했던 빅스타이다.

그 누구도 따라하기 힘든 샤우팅창법을 앞세워 1999년 2집 ‘되돌아온 이별’, 2000년 3집 ‘멍’ 등 매년 발표하는 앨범마다 공전의 히트를 칠 정도로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김현정이 2004년 7집 ‘B형남자’를 마지막으로 정규앨범 제작을 중단했던 것은 성대결절에 시달렸기 때문이다.

“식도염에 위궤양까지 정말 많이 아팠는데 팬들의 성원이 큰 힘이 됐다”는 김현정은 “다음달에는 9집 디지털싱글 앨범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어차피 노래나 골프 모두 쉼 없이 가야하는 아이콘인 것은 분명하지 않느냐”면서 다부진 의지를 피력했다.



이코노믹리뷰  |  econo@econovill.com  |  승인 2009.03.25  11:00:02
이코노믹리뷰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골프레슨, #처음처럼, #김현정, #골프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