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여름 지나니… 색소 침착 고민
   
 

색소 침착이라고 하면 흔히 자외선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의 하나로 여기기 쉽다. 피부 미용을 말할 때도 색소 침착과 노화를 예로 들며 자외선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노화는 분명 자외선이 가져다주는 피해에 속한다. 그러나 색소 침착은 사실 피부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대처에 지나지 않는다. 자외선이 주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 피부가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선탠 등으로 피부가 검게 변하는 현상도 자외선이 깊이 침투하지 않도록 막기 위한 일종의 방어기전에 속한다. 이러한 색소 형성 작용이 부분적으로 과도하게 쌓이면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의 현상으로 나타난다.

백반증과는 반대로 멜라닌 색소가 특정 원인에 의해 과도하게 많아지면 피부에 침착을 일으키는데, 기미가 대표적이다. 임신이나 경구피임약, 내분비 이상, 유전인자, 영양 부족, 간 기능 이상 혹은 일부 항경련제 등에 의해서도 발생하나 가장 주된 원인은 역시 자외선이다. 출산기 여성에게 흔히 발병하지만 10% 정도는 남성에게도 나타난다. 증상은 세 가지 형태로 구분하는데 뺨, 이마, 윗입술, 코, 턱 부위의 ‘얼굴중심형’이 가장 흔하다. 다음으로 뺨과 코를 침범하는 형, 아래턱의 분지를 침범하는 형태가 있다. 드물게는 팔에 생기기도 한다.

기미는 표피층에서 갈색으로, 진피층에서는 청회색으로 나타나는데 대개는 두 가지가 혼합되어 갈회색으로 나타난다. 색소가 침착된 위치에 따라 치료반응에는 큰 차이를 보이므로 전문의에 의한 판별과 치료 방법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기미는 피부에 과침착된 색소의 제거만으로는 완전한 치료가 어렵다. 멜라닌 색소의 형성까지 억제해주어야 효과가 빠르고 재발이 적다. 따라서 단순한 기능성 화장품만으로는 근본적인 치료가 힘들며 보다 전문적인 치료 방법이 필요하다.

기존에는 비타민 C와 같이 미백효과를 내는 물질을 피부 속에 침투시키는 방법으로 치료했다. 이후 핵심 미백성분의 침투를 돕는 멜라도파와, 1064nm 파장으로 색소 침착을 개선하는 레이저 토닝이 기미 치료의 대안으로 소개되었다. 최근에는 옐로우 레이저가 과침착된 색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해 기미를 비롯한 다양한 색소성 질환을 치료한다. 옐로우 레이저는 황색과 녹색의 두 가지 파장으로 각 증상에 따라 선택적으로 쓰인다. 증상이 다양할 경우 두 가지 파장을 모두 쏘이는 것도 가능하다. 기미 치료에 적용되는 빛은 황색의 578nm 파장으로 색소를 제거하고 악화와 재발을 일으키는 증식된 혈관까지 파괴시킨다. 511nm 파장의 녹색 빛으로는 검버섯, 잡티, 주근깨 등의 색소질환의 제거가 가능하다.

옐로우 레이저는 필요한 부분에만 선택적으로 파장을 집중 조사하므로 주변 피부조직에는 손상을 주지 않고 안전하게 치료가 이뤄진다. 또한 레이저 파장이 표피는 상하게 하지 않고 진피층에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일반 레이저 시술 후 흔히 볼 수 있는 화끈거림이나 흉터, 딱지 등이 생기지 않는다. 옐로우 레이저는 시술 시간도 30분 이내로 짧고, 시술 후 세안이 바로 가능해 일상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 평소 비타민 C, 알부틴 등과 같은 미백 성분이 함유된 기능성 화장품을 꾸준히 사용하고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쓴다면 색소 침착을 예방하고 피부색을 밝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한번 침착된 색소는 일상적인 관리만으로는 뚜렷한 개선이 힘들기 때문에 전문의를 통해 치료 방법을 찾는 것이 좋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5.09.18  10:08:31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