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스포츠
나는 왜 연습장 프로일까Golf lesson 김현정의 처음처럼⑪

동적인 균형(Dynamic Balance)


비기너 골퍼들은 볼을 잘 치기 위해 스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스윙을 잘하는 데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왜 연습장과 코스에서의 샷이 그렇게 다른 것일까.

가수 김현정 씨 역시 연습장에서는 스윙 아크가 크고 안정감이 있었다. 하지만 막상 골프 코스에 나서자 불안해하는 기색이 역력했고, 스윙을 제대로 가져가지 못했다. 마치 그동안의 연습을 다 잊어버린 듯한 분위기였다. 당연히 샷을 할 때마다 일관성이 없었다.

연습 스윙을 해보고 클럽 헤드가 지나가는 자리를 볼 위치로 선정하면 된다.

충분히 잘 칠 수 있는 스윙을 연마해놓고도 실전에서는 왜 전혀 다른 스윙이 나오는 것일까. 해답은 바로 동적인 균형(Dynamic Balance)에 있다.

스윙이야 되든 말든 볼만 때린다

골프는 스윙을 잘하기 위해서 볼을 치는 것이 아니라 볼을 잘 치기 위해서 샷(스윙)을 하는 것이다. 실전 경험이 많지 않은 비기너 골퍼들의 경우에는 그러나 볼을 잘 치는 데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스윙을 잘 하려고, 또는 정확한 동작을 가져가려고 노력을 기울이는 경향이 있다.

라운드가 즐거워야 몸이 경직되지 않는다.

하지만 아무리 스윙이 좋더라도 결과적으로 볼을 제대로 임팩트하지 못한다면 그 좋은 스윙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처음에는 일단 양팔로만 하는 스윙이든, 몸통을 통한 교과서적인 스윙이든 주저하지 않고 볼을 때리는 데만 집중해야 한다. 멋진 스윙을 만들려는 시도는 연습장에서나 할 일이다.

다시 말해 실전에서는 스윙이야 되든 말든 볼을 때리는 데만 주목하라는 것이다. 코스에서 레슨을 하다 보면 “폼에 신경 쓰지말고 대충 치세요~”라고 주문하면 오히려 샷의 성공 확률이 확연하게 높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제부터라도 스윙을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툴툴 털어버리자.

휘둘러서 맞을 만한 곳에 볼을 놓는다

골프장이 연습장과 또 다른 것은 정형화된 타석이 없다는 점이다. 티잉그라운에 서면 타깃이 보이지 않아 목표 설정부터 어렵다.

비기너 골퍼들에게는 그래서 불안감이 더욱 커지는 셈이다. 스탠스를 제대로 잡은 것인지, 지금 서 있는 방향이 맞는 것인지 모두 자신이 없다. 생각할 것도 많고, 점검해야 할 일도 많다.

필자는 김현정 씨에게 이 모든 것들을 다 잊으라고 충고했다. 그저 연습 스윙을 해봐서 클럽 헤드가 지나갈 만한 자리에 티를 꽂고 볼을 올려놓으면 된다는 것이 ‘처방전’이다. 사실 정형화된 볼의 위치라는 것은 애초부터 없다.

자신의 샷 패턴에 따라 하루에도 열두 번씩 변화하기 마련이다. 이는 경사면이나 트러블 샷에서도 마찬가지다. 클럽을 휘둘러봐서 맞을만한 자리에 볼을 놓는다고 생각하면 간단하다.

아드레날린을 컨트롤한다

기분이 몹시 나빠도 억지로라도 웃으면 몸에서는 엔돌핀이 분비된다. 이에 반해 사람이 아무 이유 없이 1~2초 정도 움직임이 없이 정지된 상태로 있으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된다고 한다.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 심장으로부터 많은 양의 혈액이 각 혈관으로 보내져서 근육에 힘이 생기게 된다.

어드레스(셋업)를 길게 하면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서 힘이 생기게 되는 반면 동작이 부자연스러워진다는 이야기다. 라운드 내내 경직되기 쉬운 비기너 골퍼들의 라운드는 무조건 즐거워야 한다.

“프로 선수는 한두 번의 미스 샷으로 괴로워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는 한두 번의 굿샷으로도 웃는다”는 말이 있다. 실수는 초보 골퍼들의 특권이다.
지도=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속초=아시아경제신문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사진=아시아경제신문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클럽협찬=코브라골프
의상협찬=휠라코리아
장소협찬=파인리즈골프장


이재훈 기자  |  huny@ermedia.net  |  승인 2009.03.24  15:51:28
이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김현정, #골프, #Golflesson, #동적인균형, #DynamicBalance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