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편평사마귀 치료, 맞춤형 치료로 확실하게 제거하자!
   
 

얼굴에 작은 뾰루지가 올라와 여드름관리법으로 관리를 해보았지만 상태는 더욱 악화될 뿐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때 넓은 부위로 번지고 나서야 뒤늦게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면 여드름이 아닌 ‘편평사마귀’인 것으로 밝혀지는 경우가 많다.

편평사마귀는 바이러스로 피부가 감염되어 걸리는 피부질환이기 때문에 감기와 마찬가지로 면역력이 낮아졌을 때 걸리기 쉽다. 때로는 자연적으로 치유되기도 하지만 2~3개월의 잠복기를 거쳐 이마나 볼, 입 주변 등에 편평한 연분홍색의 사마귀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발생 부위는 얼굴, 목, 가슴, 배, 등, 팔, 다리 등 몸의 어느 곳에라도 생길 수 있다.

편평사마귀 증상 중 피부가 가렵고 오돌토돌하며 붉은 점이 늘어나는 상황은 활동기라고 볼 수 있다. 이때 잘못된 민간요법으로 치료하거나, 적절하지 않은 시기에 편평사마귀제거를 하게 된다면 더욱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정확한 진단 하에 올바른 편평사마귀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우선 바이러스가 활성화 되어 있는 상태인지를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꼼꼼한 피부과전문의 여의사의 치료로 호평을 얻고 있는 신사역 블랑피부과&한의원 이경진 원장은 “겉으로 보이는 편평사마귀치료도 중요하지만 저하된 면역력을 강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편평사마귀 증상치료와 면역력 강화까지…사마귀 재발까지 막자!

특히 그냥 놔둬도 나을 것 같던 사마귀가 계속 번지고 커진다면 편평사마귀를 의심하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 블랑피부과&한의원 측의 설명이다. 또 면역력을 강화하는 치료를 통해 재발까지 막는 것이 바람직하다.
   
블랑피부과&한의원은 사마귀 레이저치료에 한방치료의 재발방지 효과를 더해 확실한 사마귀제거에 나서고 있다.

편평사마귀치료법 'DELETE프로그램'은 피부의 사마귀를 제거하고 동시에 사마귀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길러주는 편평사마귀의 근본치료법으로 사용되고 있다.

우선 사마귀를 몸에서 지워내는 것은 피부과 레이저 시술의 몫이다. 레이저 사마귀 제거시술은 증상의 크기와 위치에 따라 시술법이 달리 쓰이고 있으며, 시술 후 상처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이후 재발의 억제를 막기 위해서는 한약으로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것이 좋다. 블랑피부과&한의원은 응결된 기를 풀어주고 몸 자체의 기능을 바로 잡아 면역력 증강시켜줄 수 있는 한약을 처방해 재발을 막고 있다.

또 한약재를 이용하여 약성이 담긴 순수한 성분을 증류 및 추출한 면역약침은 침구 치료의 효과와 한약 복용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 원장은 “바이러스 질환인 편평사마귀는 피부에 보이는 증상을 제거하는 것뿐만 아니라 면역력 강화를 함께 해내야 한다”며 “치료를 미룬다면 증상의 악화와 함께 치료의 난이도가 높아질 여지가 있으므로 초기 치료를 통해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허재영 기자  |  benhur@econovill.com  |  승인 2015.08.21  08:52:46
허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