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남성복 파크랜드, 알고보니 스포츠화 제조 글로벌 빅5인도네시아 공장 세계적 브랜드들의 OEM 생산기지화
▲ 파크랜드의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으로 생산된 세계적 브랜드인 아디다스에서 뉴발란스까지 글로벌 신발메이커 스포츠화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 파크랜드)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남성복 브랜드이자 부산의 향토 패션기업인 파크랜드의 신발산업 관련 행보가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파크랜드는 2005년 10월 인도네시아 반텐 세랑에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으로 스포츠화를 생산하는 신발사업부를 출범시켰다. 이후 지속적인 공장 증설과 국내 최첨단 남성복 생산설비 노하우를 접목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아디다스에 이어서 뉴발란스까지 글로벌 신발메이커들의 스포츠화 OEM 생산기지로 성장해왔다.

우선 그 규모적인 면에서 국내 대표적인 신발제조 기업이자 기존 나이키의 협력업체인 태광실업, 창신INC와 비교해보아도 국내 기업으로서는 괄목할만한 성장이 눈에 띈다.

태광실업과 창신INC의 신발 OEM 관련 매출은 2014년 기준 약 8,000억~9,000억원 수준이다. 파크랜드가 보유한 인도네시아 반텐 세랑 지역의 1,2 생산 공장은 토지 308,469.4㎡(93,312평), 건물 155,596.7㎡(47,068평)에 총 75라인을 통해 연간 2,700만족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파크랜드는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스마랑 지역의 297,520.7㎡(9만평) 대지에 추가적으로 1억 2천만달러를 투자하여 또 하나의 대규모 신발생산 기지 건설을 준비하고 있다. 스마랑 지역의 신발공장이 2018년 가동에 들어가면 현재 3억 1천 5백만 달러 정도인 기존 반텐 세랑 1,2공장의 매출에 2억 5천만 달러가 늘어나 약 5억 6천 5백만 달러(6,300억원)의 매출에 총 145개 라인에서 연간 5,100만족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된다. 이는 신발사업체로는 글로벌 5위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 파크랜드는 인도네시아 반텐 세랑에 이어 스마랑 지역의 297,520.7㎡(9만평)대지에 추가적으로 1억 2천만달러를 투자하여 대규모 신발생산 기지를 건설 중이다(사진제공: 파크랜드)

이는 불과 10여년 만에 전통의 나이키 협력업체인 태광실업과 창신INC와 달리 아디다스와 뉴발란스라는 신규 매출처를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생산력과 품질을 인정받았기에 가능했던 놀라운 성장이다. 규모면에서 뿐만이 아니라 2014년 11월, 2015년 1월 각각 아디다스와 뉴발란스 본사로부터 Best leadership 상, Best Manufacture Excellence 상을 연속으로 수상하는 등 기술력 측면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에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뉴발란스와 아디다스의 고위 임원진이 최근 직접 인도네시아 생산현장을 방문해서 첨단 생산설비와 생산력에 감탄했다는 것이 회사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국신발협회, 태광실업과 화승 등 국내기업의 임직원들을 비롯해 대만 Evervan 그룹 회장단, 대만 Chingluh 그룹 등 국내외의 많은 기업과 단체가 파크랜드 인도네시아 공장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문하였다. 이러한 생산성 과 생산설비의 우수성은 매년 해당 브랜드를 통한 주문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이는 1970년대부터 작은 셔츠생산공장에서 시작해서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하여 국내 최대 규모의 남성복 브랜드와 첨단 직영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파크랜드의 기술력이 고스란히 신발사업에 이전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05년 공장 설립 이후 파크랜드 신발공장의 생산성은 타 업체가 5년에 걸쳐 이룩한 것을 단 1년여 만에 달성할 만큼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특히 아디다스와 공동연구센터를 설립하여 재단기와 접착시스템 등에 있어서 자동화 시스템을 최초로 개발하여 세계적으로 통하는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국내 의류생산공장에는 창신INC와 태광실업 등 각 브랜드의 실무자들이 벤치마킹을 위해 견학을 올 정도로 당사의 기술력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파크랜드는 2013년 이후 국내 판매에도 관심을 확대하기 시작했고 이러한 행보는 전국에 580여개 로드숍을 보유한 유통망과 인도네시아에 신발공장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생산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면서 OEM 생산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내수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포석에 가깝다.

부산의 파크랜드 본사에 위치한 파크랜드 제화자재팀은 인도네시아 신발공장에 한국과 해외자재를 소싱하여 자재 수출 및 무역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2007년 70억원의 첫 수출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와 동반 성장하여 2015년 한국과 해외 자재의 글로벌 소싱을 통해 2018년도 1,0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5.07.13  15:15:27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