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POINT 해외증시] 뉴욕증시에도 중국폭락장 후폭풍 전이되나그리스 사태, 중국증시 폭락, 거래중단 등 뒤숭숭 3대지수 급락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한마디로 뒤숭숭했다. 그리스 사태와 중국증시 폭락 등으로 불안하게 출발한 증시는 기술적 장애로 인한 거래중단 사고까지 발생하자 일시적 패닉 현상을 보였다.

이날 뉴욕증시를 흔든건 중국증시였다. 그리스 협상은 의외로 순조로울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크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 하지만 연일 계속되고 있는 중국증시 폭락이 이제는 뉴욕에 까지 전이되는 듯한 분위기였다.

투자심리가 극도로 민감해진 가운데 뉴욕증권거래소의 거래중단은 불안심리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이날 발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6월 의사록은 그리스와 중국경제 둔화에 대한 연방준비제도(FED)의 고민을 확인시켜줬다.

시장 전문가들은 최근의 그리스 사태와 중국증시 폭락 등으로 연내 금리인상은 사실상 물건너 간 상황이라는 분석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거래중단 등 뒤숭한 상태로 마감한 이날 뉴욕 증시는 큰폭으로 하락했다. 다우존스지수는 261.49포인트(1.47%) 급락한 17,515.42로 마감했다. S&P 500 지수도 34.65포인트(1.66%) 하락한 2,046.69로 마쳤다. 거래중단이 없었던 나스닥 지수는 낙폭이 더 큰 87.70포인트(1.75%) 내린 4,909.76로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500 지수는 20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하회하는 모습을 보여 추세적 하락 우려를 키웠다.

그리스 문제는 이번주까지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리스는 유럽재정안정화기구(ESM)에 3년 간의 구제금융 지원 등 공식 요청하고 다음 주 초 국제 채권단이 요구한 긴축안의 일부를 이행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이날 예정됐던 유로그룹(재무장관 협의체) 전화회의는 열리지 않았다. 단지 유로 워킹그룹의 실무적 협의가 있었다.

그리스는 오는 9일 새 개혁 제안서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유럽의회에서 앞으로 수일 내에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개혁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은 연방준비제도(FED)가 그리스 사태와 중국의 경제둔화 등 해외경제의 불확실성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위원 대부분은 이같은 국내외적 불확실성으로 금리인상을 떠 받칠 명확한 추가적인 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 당장 금리인상에 대해서는 단 1명만이 주장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특이점은 중국 증시 폭락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전일 중국 상하이 종합지수는 5.9% 하락 등 최근 폭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중국증시 불안감은 중국 시장 진출 관련기업들의 주가에 악영향을 끼쳤다. 중국관련주들의 주가가 일제히 큰폭으로 하락했다. 야후는 2.62%, 염브랜즈는 3.08%, 알리바바그룹 2.11% 하락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기술적 장애로 인한 3시간 45분가량의 거래중단은 불안감에 기름을 끼얹으며 일시적 패닉현상을 일으키기도 했다. NYSE는 미 동부시각 기준 오전 11시30분쯤 기술 문제로 거래를 중단시켰고 이날 오후 3시10분쯤 재개했다. 나스닥은 정상거래가 이뤄졌다.

국제유가는 그리스 사태와 중국 증시 폭락으로 수요가 감소하는 가운데 이란 핵협상 타결로 공급과잉이 계속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급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미국 에너지정보청이 지난주 원유재고가 예상과 달리 큰폭 증가했다고 발표, 유가하락을 부채질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8월물 선물 가격은 배럴당 68센트, 1.30% 하락한 51.56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4월10일 이후 최저치다. 반면 브렌트유 8월물 선물 가격은 강보합세인 배럴당 57.05달러로 마감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오전 지난주 미국 원유 재고가 시장 예상치 100만배럴 감소와는 판이하게 달리 40만배럴 증가로 발표했다. 휘발유 재고도 120만배럴 증가, 정제유 재고도 160만배럴이 는 것으로 나왔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2.21%로 하락했다.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0.5% 가량 하락했다. 금 8월물 선물 가격은 전일과 달리 온스당 10.90달러 오른 1163.50달러를 나타냈다.

이성규 기자  |  dark1053@econovill.com  |  승인 2015.07.09  08:00:45
이성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