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현대오일뱅크-국립서울현충원, 22번 묘역 자매결연한국전쟁 전사자 389위 안장된 곳…임직원, 매년 관리 및 정화 활동
   
▲ 왼쪽부터 국립서울현충원 박종덕 현충과장, 안춘순 관리과장, 이선근 현충원장, 현대오일뱅크 김병섭 부사장, 이정현 상무, 하원준 부장. 출처=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16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22번 묘역에 대한 자매결연 협약식을 가졌다.

현대오일뱅크가 현충원과 자매결연을 맺은 22번 묘역은 한국전쟁 전사자 389위가 안장된 곳으로 향후 임직원들은 매년 묘역 관리와 정화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김병섭 현대오일뱅크 부사장은 “오늘의 우리가 있기까지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다”며 “훌륭한 조상을 기리는 마음으로 헌화를 하고, 묘역을 가꾸겠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60명을 대산공장으로 초청해 감사의 뜻을 전한바 있다. 참가자들은 공장 직원들의 안내에 따라 정유시설을 견학했으며, 해미읍성 등 서산지역 유적지를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다.

 

이규복 기자  |  kblee341@econovill.com  |  승인 2015.06.17  14:51:37
이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